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김필건 한의협회장, '진퇴' 기로에 섰다대의원회, 사퇴 예고서 불수용 탄핵투표…20일 결판
법안발의 금품로비 의혹도 불거져 최대 위기

노인외래정액제 개선으로 한숨 돌렸던 한의협이 새롭게 터진 금품로비 의혹과 현재 진행 중인 탄핵투표로 인해 안팎으로 대위기에 몰렸다.

한의계 관계자에 따르면 김필건 회장은 ‘회장 해임 회원투표’가 시작(10월 10일)되기 약 일주인 전, 대의원회에 ‘자진사퇴 예고서’를 제출했지만 불수용 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의협 정관 상 회장 자진사퇴는 즉각 수용되는 것인데도 불구하고 김필건 회장은 오는 12월에 사퇴를 하겠다고 예고했고 이를 대의원들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

한의협 대의원회는 “김필건 회장은 6월에도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으나 실천에 옮기지 않았고 더불어 자진사퇴의 경우 회장만 물러나는 반면 해임은 임명직 전원이 사퇴하는 것이기 때문에 차이가 있다”며 사퇴의사를 수용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한의협은 12일 현재 협회로 전달된 해임투표 발의 성명서 6천여 장을 기반으로 ‘한의협 정관 제9조의2 제2항에 따른 김필건 회장 해임 회원투표’가 진행 중에 있다.

해당 투표는 오는 20일까지 진행되며 김 회장의 신임 여부는 21일 확정 될 예정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한의협은 지난 10일 한 언론사를 통해 보도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발의 금품로비 정황 포착’이라는 제목의 방송으로 인해 의혹에 휩싸였다.

해당 언론사는 선관위의 고발로 김필건 회장 정치 후원금 초과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법안 로비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한의협은 “수사는 2016년 김 회장의 개인 후원금에 대해 이뤄진 것이고 법안 발의 시점이 2017년 9월인 것을 감안하면 선관위 고발로 인한 수사가 이뤄지는 도중에 법안이 발의되도록 로비를 했다는 것은 상식 밖의 일”이라며 즉각 반박 성명서를 발표했지만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이 같은 내우외환으로 김필건 회장이 진짜 대위기에 몰렸다는 것이 한의계의 중론이다.

한 대의원은 “대의원회는 해임투표가 진행되기 전에 김필건 회장에게 자진사퇴의 진의를 직접 설명하고 전회원 투표라는 초유의 사태를 막기 위해 기회를 줬지만 출석하지 않았다”며 “탄핵투표가 예정되자 이를 회피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퇴 예고서를 제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대의원 또한 “한의협 회원들은 항상 김필건 회장의 돌출행동으로 혼란과 불안 속에 떨어야 했다”며 “이번 로비 의혹으로 인해 그 불안은 현실화됐고 대한한의사협회의 명예가 실추된 것을 어떻게 회복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공법으로 국회와 국민, 다른 단체들을 설득해도 모자랄 판에 김필건 집행부는 무리수를 던진 것”이라며 “파국으로 치닫은 현 상황에 대한 책임을 결국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첩첩산중의 길을 걷고 있는 한의협 김필건 호가 어떤 활로를 모색해 위기를 극복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