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고가 약성분 포함 달걀 생산 성공앞으로 달걀 1개서 약성분 수십~100mg 안정적 생산 기대

日 연구팀, 내년 중 연구용 시약으로 판매

유전자를 자유자재로 조작할 수 있는 게놈편집 기술을 활용해 닭이 고가의 약 성분이 포함된 달걀을 낳게 하는 데 성공했다.

일본 산업기술종합연구소 간사이센터를 비롯한 연구팀은 우선 내년 중에 연구용 시약으로 기존의 반값 정도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 성분은 면역에 관여하는 단백질의 일종인 '인터페론 베타'. 악성 피부암이나 간염 치료제 외에 바이러스연구용 시약으로도 사용된다. 단, 생산에는 대규모 배양시설이 필요한데, 성분 자체의 가격도 수μg 당 3만~10만엔으로 고가였다.

연구팀은 닭의 정자 토대가 되는 세포에 이 성분을 만드는 유전자를 게놈편집으로 도입하고 달걀에 이식했다. 태어난 수컷을 여러 암컷과 교배시켜 유전자를 이어받은 병아리를 태어나게 했다. 그 후 게놈편집을 한 유전자를 가진 암컷이 달걀을 낳았으며, 난백에 이 성분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3마리의 암컷이 1~2일에 1개씩 달걀을 낳고 있으며, 앞으로는 달걀 1개에서 수십~100mg의 성분을 안정적으로 만들어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 의약품은 안전성 등 장벽이 높기 때문에 우선 연구용시약 생산에 나서기로 했다.

연구팀은 "저렴한 약물 개발이 기대되는 연구성과"라며 "앞으로는 달걀에 포함돼 있는 성분의 성질을 자세히 조사하고 의약품으로서 안전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