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심평원, '분류체계 교육 동영상' 제작 공개환자·질병분류체계 알기 쉽게 설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평원')은 환자분류와 질병분류의 이해도를 높이고 활용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제작한 분류체계 교육 동영상을 지난 28일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를 통해 공개했다.

 '환자분류체계(Patient Classification System)'란 진단과 시술정보, 기능상태 등을 이용해 환자를 임상적 의미와 의료자원소모 측면에서 유사한 그룹으로 분류하는 체계로, 포괄수가제, 심사·평가 지표, 상급종합병원·전문병원 지정 등 다양한 심사평가 업무 및 보건의료정책에 활용되고 있다.

 '질병분류체계'란 질병, 장애, 부상 및 기타 관련 건강상태를 이용해 그 유사성에 따라 체계적으로 유형화한 분류체계로, 요양급여비용 청구 시 사용되며, 심사·평가, 보건의료통계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분류체계 교육 동영상은 '환자분류체계의 이해와 활용', '질병분류체계의 이해와 활용' 총 2편(편당 20분 분량)으로,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차장이 직접 강의해 이해하기 쉽게 제작됐다.

 '환자분류체계의 이해와 활용'은 환자분류체계의 정의, 법적 근거, 필요성, 한국형 환자분류체계 종류, 활용범위 등 기본 개념을 소개하고, '질병분류체계의 이해와 활용'은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 개요, 건강보험영역에서의 KCD 활용과 청구질병코드 정확도 향상을 위한 정보제공·모니터링 현황 등으로 구성됐다.

 심평원은 교육 동영상을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 SNS에 배포함으로써 의료계 등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분류체계에 대한 인지도 및 이해도를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공진성 심평원 의료분류체계실장은 "현직에서 업무를 담당하는 차장이 강사로 나서 전문적인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고, 교육 동영상을 홈페이지 등에 게재해 누구나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볼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입원·외래 환자분류체계 등 영역별 환자분류와 질병분류체계 심화과정과 재활 및 한의 환자분류체계 영상을 추가 제작해 분류체계 전반에 대해 의료기관 등 관계자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