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긴 추석연휴, 스트레스 없이 보내는 지혜 필요’강남세브란스, 추석연휴 스트레스 관리법 조언…몸과 마음 건강한 명절돼야

최장 10일까지 휴일이 이어지는 올해 추석연휴는 무엇보다 스트레스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써 몸과 마음이 건강한 명절을 보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은주 교수는 “기혼자는 기혼자대로 미혼자는 미혼자대로 취업준비생은 취업준비생대로 추석 연휴는 각종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기도 한만큼 서로를 안아주는 가족이 돼야 한다”며 지난 27일 추석연휴 스트레스 관리 팁을 공개했다.

우선 여유로운 시간을 충분히 즐겨야 하는 연휴에 가족이라는 이유로 구속하거나 간섭하기 보다는 서로간의 예의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은주 교수는 “명절에 음식을 준비하고 치우는 것은 물론 집안일에 대한 부담과 함께 아이가 없는 경우에는 친척들의 임신에 대한 관심도 기혼여성들에게 스트레스를 유발한다”며 “이런 경우 남편이 아내와 함께 궂은일을 함께 하고 다독여 주는 것이 정신적인 부담을 줄여준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무리 가까운 가족이라도 각자 갖고 있는 근심과 걱정을 더욱 키우는 설교의 시간이 길어져서는 안 된다는 조언을 건넸다.

김 교수는 “미혼자가 가장 싫어하는 명절 잔소리 1위는 결혼 성화인데 처녀, 총각들에게 보내는 과한 조언은 때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하니 피하도록 하자”며 “취업을 하기 싫어서가 아니라 열심히 준비하고 최선을 다하는 친척들에게도 충고보다는 따뜻한 격려를 해줘야 명절 스트레스를 피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명절이 지나고 원인 모를 두통과 메스꺼움, 두근거림, 불면 등으로 고새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며 “유례없이 긴 이번 추석에는 스트레스 없이 몸과 마음이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