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이른둥이 잘못된 편견과 상식 바로 잡아야고령 임신 증가로 10년 동안 48.3% 늘어…강동경희대, ‘적극적 치료 시 건강하게 자랄 수 있어’

고령 임신의 증가로 미숙아(이른둥이) 발생도 증가하는 가운데 이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고 관심과 지원, 치료를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성훈 교수(사진제공=강동경희대병원)

강동경희대병원은 최근 이른둥이에 대한 편견과 상식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잘못된 정보에 의존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실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이른둥이 출생아가 2005년 2만498명에서 2015년 3만408명으로 10년 동안 48.3%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5년 기준 전체 출생아 중 이른둥이 비율도 6.9%로 10년 전 4.8%에 비해 2.1% 높았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성훈 교수는 “이른둥이는 대부분 발달장애를 안고 살게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뇌내출혈이 없더라도 1kg 미만에서 약 40%의 확률로 발달 장애가 올 수 있으나 초기의 적극적인 치료로 이를 최소화 할 수 있고 모두가 발달 장애를 갖는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뇌수종과 같은 뇌질환 발생 빈도와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도 반드시 발생하지는 않는다는 정성훈 교수의 설명이다.

정 교수는 “35주 미만의 이른둥이는 정상 신생아보다 뇌내출혈의 위험이 높지만 반드시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며 “심장 질환도 이른둥이라고 해서 위험이 증가하지는 않으나 동맥관개존이라고 출생 후 닫혀야 하는 구조물이 잘 안 닫혀 심부전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짧은 임신 나이와 저체중아로 태어나는 것이 이른둥이 망막증 발생 정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쳐 이른둥이의 5% 정도가 망막의 섬유화 변화를 보이며 1.2% 정도가 이로 인해 실명한다고 보고된 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성훈 교수의 설명에 의하면 1세 이전에 충분한 영양 공급을 위한 성장 치료를 실시하면 정상 신생아와 똑같이 키가 클 수 있으며 부모의 앞가슴에 수직 위치로 아이를 안고 일정 시간 동안 피부를 맞대고 있는 캥거루 케어와 철분제 보충은 효과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정 교수는 “이른둥이 부모를 상담하다 보면 잘못된 정보를 접하고 큰 걱정을 드러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와 함께 주변의 편견 때문에 마음고생을 표현하기도 한다”며 “치료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고 조기에 적극적으로 치료할 경우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으므로 잘못된 상식에 의존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