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로봇수술 1만 명 시대 돌파한 서울아산병원전립선암・대장암・심장판막질환 등 적용…통증 및 후유증 적어, 환자 만족도 높아

서울아산병원(원장 이상도)은 비뇨기과 안한종 교수팀이 전립선암 환자 김모씨(남, 74세)를 수술하며 1만 번째 로봇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아산 비뇨기과 안한종 교수팀이 로봇수술 1만 번째 환자를 수술하고 있는 모습

연간 6만여 건의 고난도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은 그동안 쌓아온 풍부한 임상 경험을 전립선암·대장암·담낭 및 췌장 질환·심장판막 질환 등 로봇수술에도 적용하며 ‘수술 잘하는 병원’으로서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병원에서 시행된 로봇수술은 전립선암(비뇨기과) 수술이 4,300여 건, 대장암(대장항문외과)과 갑상선암(내분비외과) 수술이 각각 1,100여 건이었고, 신장암(비뇨기과), 담낭 및 췌장 질환(간담도췌외과), 심장판막질환(흉부외과), 식도암(흉부외과) 수술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환자 만족도가 높아 지난 11년 동안 로봇수술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한 해 동안에만 1,700여 건이 시행됐다.

서울아산병원이 처음 로봇수술을 실시한 2007년에는 전립선암 수술이 전체의 약 65%였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전체 로봇 수술 중 약 43%가 비뇨기과 수술이었고, 간담도췌외과가 약 17%, 내분비외과와 대장항문외과가 각각 약 12%, 흉부외과가 약 10%인 것으로 나타나 로봇 수술 적용 범위가 다양한 질환으로 활발하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송철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센터 소장(간담도췌외과 교수)은 “로봇수술은 로봇 팔이 들어갈 만한 조그마한 구멍을 몇 개 혹은 한 개만 뚫고 진행되기 때문에 흉터와 통증, 후유증이 매우 적다”며 “지금까지 축적해 온 임상 경험과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난도 수술을 로봇을 이용해 실시하며 환자 만족도를 더욱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은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도 운영하며 많은 국내외 의료진에게 고난도 로봇 수술법을 교육하고 있다. 지난해 로봇 수술 교육을 받기 위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국내외 의료진은 160여 명이었으며, 그 중 120여 명은 호주와 일본 등 해외 의료진이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