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어린이병원비 국가가 보장해야한다’윤소하 의원, “문재인 케어 작동 위해 어린이병원비 100만원 상한제 이뤄져야”

어린이병원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연간본인부담 100만원 상한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어린이병원비 100% 국가보장' 기자회견을 실시하고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과 어린이병원비국가보장추진연대는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어린이병원비 100% 국가보장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먼저 이선영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옹호사업팀장은 “작년 10월 4일부터 병원비 국가 보장을 위한 서명을 실시한 결과 약 18만여명의 국민들이 서명을 실시했다”며 “서명운동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병원비에 대한 큰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 팀장은 “국민들이 어린이병원비에 대한 불안감으로 사보험에 의지하지만 질병에 따라 보장을 못 받는 경우도 있다”며 “병원비로 인해 가계가 파탄 나는 일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린이병원비국가보장추진연대 김종명 정책팀장은 문재인케어의 예비급여가 어린이병원비부담을 완전히 줄이는데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종명 정책팀장은 “문재인케어가 가지고 있는 큰 문제는 대부분 비급여가 건강보험으로 편입될 때 급여로 편입되는 것이 아니라 예비급여제도형태로 편입된다는 것”이라며 “더 큰 문제는 예비급여 항목이 연간본인부담 상한제에 포함이 되지 않는 것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정책팀장은 “굉장히 획기적인 정책임에도 현재 건강보험 보장률 63%에서 70% 정도까지밖에 오르지 못하는 것은 예비급여에 대한 연간본인부담 상한제가 작동되지 않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결국 어린이병원비부담을 줄이기기 위해서 연간본인부담 상한제를 예비급여에서도 적용하고 연간 100만원이상에 대해서는 전액 국가가 책임져야 된다는 김 정책팀장의 의견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어린이병원비부담을 줄이기 위한 제언도 이어졌다.

오건호 어린이병원비국가보장추진연대 공동대표는  “예비급여의 본인부담률이 높고 이 항목이 본인부담금 상한제에 포함되지 않는 한 아픈 아이의 가구의 고액 진료비 부담은 계속된다”며 “입원비, 외래비, 약제비를 포함한 모든 병원비를 완전 본인부담금 상한제에 포함하고 그 상한 금액을 100만원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 공동대표는 이어 “상한금액 100만원 제도를 도입할 경우 소요 재원은 연간 3천억 원 정도로 건강보험 누적 흑자액 21조의 1.5%로 추정하고 있다”며 “최소한 어린이 병원비만큼이라도 상한금액을 100만원으로 제한해 문재인 케어가 진정으로 대한민국 병원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시작이라는 것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