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COPD, 폐기능 검사 확대 도입 등 대책 절실’결핵 및 호흡기학회 연구 결과 발표, 사회경제적 부담비용 1조 4,000억 달해
천식알레르기학회, 소아알레르기학회와 손잡고 교육상담료 수가신설 추진

COPD(만성폐쇄성폐질환)로 인한 국내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이 연 1조 4,000억에 달할 정도로 심각해 폐기능 검사 국가검진 포함 등 조기진단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기자간담회 전경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 김영균)는 제15회 폐의 날을 맞아 26일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COPD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조기진단 필요성에 대한 대국민 인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학회는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연간 약 1조 4,200억에 달하는 결과가 나왔다. 세부 내역을 살펴보면 보험의료비용 2,340억, 비공식 의료비용 500억, 간병비 5,626억, 교통비 48억, 생산성 소실 4,612억, 조기사망비율 1,090억 등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이번 조사는 두 가지 방식으로 이뤄졌는데, 우선 보험의료비용을 확인하기 위해 보험심사평가원에서 확인한 19만 2,496명의 COPD 환자 의료비를 조사했다. 또한 비보험 의료비용 및 간병비, 생산성 소실을 확인하기 위해 1, 2, 3차 병원에서 표본 환자의 중증도별 COPD 관련 1년간 전체 의료비 영수증 조사 및 설문지를 이용해 직접 확인했다.

김영균 이사장(가톨릭의대)은 “COPD는 질병 인지도가 낮고 질병의 위험성에 대해 잘 알려져 있지 않다”며 “급격한 고령화와 대기오염 등으로 유병률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민 모두가 심각성을 인식하고 사회적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이번 자리가 COPD의 효과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스스로 환자임을 인식할 수 있도록 담배를 끊고 홍보를 하며 교육을 통해 주저하지 않고 병원을 찾도록 해 급성 악화 환자를 막아야 한다”며 “경증 환자는 비용이 많이 소요되지 않는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폐기능 검사 등이 국가검진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발표를 진행한 이진국 교수(가톨릭의대)는 “만성폐쇄성질환을 방치해 폐가 손상될 경우 절대 회복될 수 없는 만큼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며 금연과 흡입제 치료 등을 통해 질환을 조기에 관리하면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흡입제 처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폐기능검사와 올바른 흡입제 사용에 관한 교육이 활성화돼야 한다"며,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와 천식알레르기학회, 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가 연합해 TF를 구성하고 만성기도질환 교육상담료 수가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폐기능검사를 국가검진으로 도입하는 데 대해서도 의견을 취합 중"이라고 알렸다.

3개 학회는 현재 보건복지부에 전달할 의견서 초안 작성을 마쳤으며, 조만간 관련 문건을 제출할 계획이다.

유광하 교수(건국의대)는 "독일 등 선진국에선 만성기도질환의 교육상담료를 인정하고 있음은 물론이고, 간호사나 의료기사 등 직군별 개별수가를 인정해주는 나라도 있다"며, "교육을 통해 급성악화를 줄일 수 있다는 데이터가 확인되는 만큼 교육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현실적인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COPD는 담배 연기, 공해 등 유해 가스에 의해 폐에 염증성 손상이 발생하는 대표적 만성 호흡기 질환으로 기침, 가래, 호흡곤란이 주요 증상이다. 중증으로 진행되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숨이 차게 되고 산소 없이는 생활이 불가능해지는 경우도 있다.

국내 사망원인 중 7위, 어떤 조건 때문에 잃게 된 수명과 장애로 인해서 잃은 수명을 합한 개념으로 질병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을 측정하는 장애보전손실년수가 남자 7위, 여자 3위에 해당하는 중요한 질환으로 고혈압, 당뇨병과 같이 꾸준한 종합적 관리가 중요하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