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마크로젠, 퇴행성 질환 개인유전체분석서비스 출시노년 생활을 위협하는 주요 퇴행성 뇌·안질환 7종 유전자 분석 제공

알츠하이머, 뇌졸중, 녹내장 등 퇴행성 질환의 발생 위험도와 생활 가이드를 알려주는 유전체분석서비스가 나와 주목된다.

마크로젠(대표이사 정현용)은 최근 건강한 노후 준비를 위한 개인유전체분석서비스 ‘마이지놈스토리TM 시니어케어(My GenomestoryTM Seniorcare)’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마이지놈스토리 시니어케어는 알츠하이머병, 혈관성 치매, 파킨슨병, 전측두엽 치매, 뇌졸중, 녹내장, 황반변성 등 높은 치료비 지출로 노년 생활을 위협하는 주요 퇴행성 뇌질환과 안질환 7종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제공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질병의 발생 위험도와 생활 가이드를 알려주는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다.

특히 마이지놈스토리 시니어케어는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유전체 분석 결과를 ‘건강날씨’의 개념을 도입해 누구나 알기 쉽게 풀이하고 단순히 유전체 분석 결과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건강 디아이와이 북(Health DIY Book)’을 추가해 실제로 건강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한국건강관리협회 및 국내 주요 의료기관에 검사를 신청하면 된다. 검사 대상에는 특별한 제한이 없으며 만 18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정현용 대표는 “최근 한국이 빠르게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퇴행성 질환 또한 커다란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며 “이번에 출시된 ‘마이지놈스토리 시니어케어’가 건강한 노후 준비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질병의 위험을 예측하고 예방하는 데 든든한 조력자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마크로젠은 지난 7월 1일 주요 암 및 만성질환 최대 29종에 대한 유전자를 검사하는 ‘마이지놈스토리TM(My GenomestoryTM)’를 출시한 바 있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