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30~40대 5명 중 1명은 위·대장 내시경 검사 안 받아’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국민 설문조사…소화기 건강관리 및 내시경 검사 정보 적극적 홍보 강조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5명 중 1명은 소화기 내시경 검사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이사장 김용태)는 최근 국내 최초로 소화기 내시경 경험 및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전국에 거주하는 30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그 결과 총 930명 중 20.1%가 소화기 내시경 검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정기적인 소화기 내시경 검사가 필요한 40~50대의 경우 약 8명 중 1명(12.6%)이 한 번도 해당 검사를 받지 않았고 여전히 위암과 대장암의 발병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주목할 점은 위암과 대장암의 검사 비율이다.

즉,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비율은 78.5%인 반면 대장내시경 검사는 40.4%에 그친 것.

소화기내시경학회는 “대장암 예방 및 조기 진단을 위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50세부터 5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건강검진 경험이 있는 50대 응답자(N=338) 중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은 49.2%에 머물러 우리 사회가 대장암 예방에 소극적이라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아울러 위내시경의 경우에도 학회가 40세부터 2년마다 1번씩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으나 40대~50대의 약 7명 중 1명(13.5%)이 단 한 번도 받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화기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는 이유 또한 함께 조사됐는데 내시경을 받으면 고통스러울까봐 걱정된다는 사람이 대다수였으나 실제 내시경 검사 경험이 있는 응답자들은 ‘나의 건강상태를 확실히 알 수 있었다“며 95% 이상이 만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전반적으로 소화기 암에 대한 정보 인지 수준이 높았으나 가족력이 없어도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사실에 대한 인식 수준은 71.9%로 상대적으로 낮은 것이 확인됐다.

이 외에도 일반 내시경(위내시경26.3%, 대장내시경 10.9%)에 비해 진정 내시경(위내시경 44.7%, 대장내시경 80.3%) 검사를 받는 비율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진정내시경에 대한 올바른 정보 획득 수준이 높지 않은 결과를 보였다.

이와 관련 김용태 이사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위내시경 검사에 대한 인지도 및 검사율은 높은 반면 대장내시경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 수준은 아직도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대장암을 예방하고 조기 발견하기 위해 의료계가 국민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대장내시경의 필요성을 알려야 함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실제 소화내시경학회는 온라인 커뮤니티 정보 게시판 운영, 내시경 인포그래픽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민들에게 소화기 건강 관리 및 내시경 검사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한편, 학회는 소화기 내시경 검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올바른 의학적 정보를 전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소화기 탐구생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설문조사는 해당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