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피폐한 면역세포 회춘기술 개발암과의 싸움으로 공격력 약해진 킬러T세포 치료효과 향상

日 연구팀 보고

암세포와의 싸움으로 피폐해진 면역세포를 젊게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일본 게이오대 미생물·면역학 요시무라 아키히코 교수를 비롯한 연구팀은 면역세포를 젊게 만들면 치료효과가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암환자의 면역세포를 체외에서 증식시켜 되돌리는 치료는 이미 일부에서 이루어지고 있지만, 피폐한 면역세포로는 충분한 치료효과를 얻을 수 없다.

면역세포는 암이나 바이러스 등 외적이 나타나면 증식해 공격하고 적의 정보를 기억한 일부 킬러T세포를 남겨 사멸한다. 남은 킬러T세포는 또 같은 적이 나타나면 금방 증식해 공격한다. 하지만 암과의 싸움이 오래 지속되면 킬러T세포는 피폐해져 공격력이나 증식력이 약해진다. 배양해도 허약한 세포밖에 생기지 않는다.

연구팀은 피폐한 사람의 킬러T세포를 면역세포의 발생을 돕는 작용을 하는 세포와 함께 배양했다. 피폐한 킬러T세포는 적의 정보를 막 기억한 증식전의 상태로 되돌렸다. 수명이 연장되어 외적이 나타났을 때의 증식능력도 높았다.

젊어진 킬러T세포를 사람의 림프종을 이식한 쥐에 주입한 결과, 림프종의 성장을 억제하고 생존기간도 연장됐다.

연구팀은 "킬러T세포의 질을 높이는 간편한 방법으로 주목된다. 암을 인식한 킬러T세포를 확실하게 채취해 배양하는 것이 과제"라고 설명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