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배꼽 통한 새로운 척추 수술법' 주목받아 전상협 부산 우리들병원장, ‘최소침습척추수술학회’에서 발표 

흉터를 최소화해 치료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배꼽을 통해 척추로 접근하는 새로운 수술법’이 주목받고 있다. 

부산 우리들병원 전상협 병원장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최소침습척추수술학회(SMISS)’에서 ‘배꼽을 통해 척추로 접근하는 새로운 수술법(A Novel Scar-less Surgical Approach to the Spine via the Umbilicus)’을 발표했다.

전상협 병원장이 이번에 발표한 수술법은 전방경유 척추수술 시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해 배꼽을 통해 척추 앞쪽으로 접근하여 디스크를 제거하고 뼈를 융합하는 수술로, 신장 절제술이나 자궁 절제술이 배꼽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이를 전방 경유 수술에 최초로 시도했다.

이 새로운 수술법의 핵심은 배꼽의 피부가 안으로 접혀 있고 주름이 있기 때문에, 2~3cm의 작은 절개만으로도 수술이 가능할 만큼의 절개창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배꼽의 위치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요추 4번과 5번 사이 또는 3번과 4번 사이에 위치해있어 배꼽을 통해 디스크 앞쪽으로 접근하기가 용이하다. 다만 절개 자체는 작지만 내부 장기와 혈관을 피해 안전하게 접근하기 위해서 집도의의 상당한 기술과 경험이 요구된다.

35명의 환자를 배꼽을 통해 수술한 결과, 기존의 수술법과 결과는 동일했으며 수술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절개 흉터가 거의 남지 않아 모든 환자로부터 매우 높은 미용 만족도를 얻었다.

병원 측에 따르면 전상협 병원장이 발표한 수술법은 학회에서 새로운 시도로 주목을 받았으며, 해외 의료진을 비롯하여 다양한 회사들이 수술을 보다 용이하게 할 수 있는 기구 개발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전상협 병원장은 “동일한 효과를 갖는 수술이라면 미용적인 측면까지 고려하여 환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 더 효과적“이라며, 새로운 수술법이 높은 관심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와 새로운 시도를 통해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