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Big5 대형병원 진료비 상승 가속화’ 김상훈 의원실 분석, “2012년과 2016년 진료인원 13%증가…진료비 37% 증가 보여”

최근 5년 동안 Big 5 대형병원의 진료비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종합병원 건강보험 진료비는 21조 1,124억 원으로 전체 64조 5,768억 원 중 32.7%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상급종합병원 진료비는 종합병원 진료비의 51.8%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빅5 병원이 종합병원 건강보험 진료비의 34.2%인 약 3조7천억 원이다.

또한 최근 5년 동안 전체 진료비는 연평균 7.8% 증가한 반면 상급종합병원과 빅 5 병원은 각각 10%, 9.9%로 늘어나 평균보다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빅5 병원은 환자 수 증가량에 비해 진료비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5 병원 진료 인원은 2012년 196만5천여 명에서 2016년도 222만2천명으로 13% 증가했지만 진료비는 2012년 2조7천억 원에서 3조7천억 원으로 37% 가까이 증가했다.

2012-2016 Big5 대형병원 진료 현황

김상훈 의원은 의료계 일각에서 전체 병원의 0.3%에 불과한 종합병원이 진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기형적인 구조에 대한 지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무작정 보장성을 확대하기 보다는 대형 병원 위주의 의료 전달 체계를 손봐야 한다”며 “문재인 케어의 무분별한 급여확대로 인해 병원문턱이 낮아지면서 환자들의 대형병원 쏠림현상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대로 두면 동네병원은 문을 닫고 1차 의료 전달체계가 붕괴할 수도 있는 만큼 대책마련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