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제약사 불공정 형태 자료 수집한다반품 거절·보상 지연에서 약가인하 보상 미결, 매출 내역 요구 등 다양
의약품유통협회 10월 정기국정감사에서 적극 활용 계획

의약품유통협회가 제약사 불공정 형태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국회, 정부 등을 통해 압박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황치엽)는 제약사 거래 관계에서 발생되는 반품, 불공정 계약서 조항 등 제약사들이 우월적인 지위를 악용하는 사례 수집에 나섰다.

의약품유통협회가 현재까지 수집한 자료에 따르면 담보 설정 시 지급 보증 수수료 100% 부담, 반품 거절, 반품 처리 시간이 1년을 초과, 반품시 금액을 10~50% 차감, 특정제품 밀어넣기 등이 있다.

특히 약가인하 이후 아직까지도 보상을 하지 않고 있는 제약사들도 있는 것으로 수집됐다.

이외에 유효기간 임박한 제품을 출하 후 반품 불가, 매출 내역 자료 미제출시 2차 주문 금지, 결제 금액에 따라 수금 할인 유무 결정 등 협회가 취합한 제약사들의 불공정 사례는 다양했다.

여기에 협회는 제약사들이 의약품유통업체와 거래 계약서 작성시 불공정 사례가 있다고 판단하고 이에 대한 자료 수집도 진행중에 있다.

의약품유통협회는 이 자료를 토대로 10월에 개최되는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한다는 계획이다.

의약품유통협회 관계자는 “제약사와 의약품유통업체들과 거래 관계에서 발생되는 불공정 형태를 조사해보니 반품에서 약가인하 보상, 불공정 계약서 조항 등 다양했다”며 “항목별로 제약사들을 취합해 국회, 복지부, 공정위 등에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