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 발족국가 기반 체계적 관리·성과 창출…원인·예방부터 맞춤형 치료·돌봄까지 전주기 구성

 정부가 치매분야에 대해 국가연구시스템을 구성, 체계적인 관리와 성과 창출에 힘쓴다.

 보건복지부는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 국가치매연구개발 10개년 투자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이하 위원회)를 발족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9월 18일 발표한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추진계획’을 기술적으로 뒷받침하고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 극복의 가시적인 성과는 물론, 근본적인 방안을 찾기 위한 후속조치이다.

 그간 치매 연구가 체계적인 계획 없이 산발적으로 이뤄져 국민이 체감할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에 정부는 기존 연구개발의 미비점을 개선하고, 부처 간 협력은 물론 전국가적인 연구역량을 결집해 체계적으로 연구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치매 연구개발 중장기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국내 치매연구개발의 최고 권위자, 업계대표 및 정부위원 등 15명으로 구성, 위원회에는 ‘원인규명 및 예방분과’, ‘혁신형 진단분과’, ‘맞춤형 치료분과’, ‘체감형 돌봄분과’ 등 4개의 분과위원회가 구성된다.

 이를 통해 치매의 예방, 진단, 치료, 돌봄에 이르기까지의 전주기적인 세부연구개발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위원회가 마련할 10개년 치매연구개발 계획은 단기적으로 치매환자와 가족의 부담을 덜고,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돌봄기술개발과 치매 발병을 줄이기 위한 예방에 무게를 둘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혈액검사 등을 통한 조기진단과 원인규명을 통한 치매 치료제 개발 등 치매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계획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복지부의 입장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이번에 추진하는 국가 치매 연구개발전략 수립에 국가적인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며 “치매 국가책임제의 완성에 대한 연구자들의 사명과 역할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무거우며 반드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매진해 달라” 고 당부하면서 국가의 지원도 약속했다.

 박능후 장관은 위원회 발족식에 앞서 치매연구의 중요한 인프라인 서울대 뇌은행을 둘러보면서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였다.

 위원회 활동은 올해 12월 국가치매연구개발 10개년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마무리될 예정이다.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 명단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