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제 2기 결핵관리 종합계획, 세부전략은?정부, 잠정 확정안 공개…의료인 교육 강화‧잠복결핵‧노인층 치료 강화 등
결핵검사 방법 중 하나인 투베르쿨린 검사.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연세재단 세브란스빌딩 대회의실에서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안)’을 공개했다.

 정부는 그간 미진했던 노인·외국인 결핵관리 및 전문인 등 교육을 신규로 추진하고, 다제내성결핵관리, 접촉자조사, 잠복결핵감염 검진·치료, 법·제도개선을 강화할 예정이다.

 

의료인·전문가 교육 및 조사·환자 설명회 운영

 정부는 결핵 사업수행자(지자체 및 민간), 의료인, 치료대상자 등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으로 결핵 치료 인프라 확대 및 원활한 사업을 도모할 예정이다.

 우선 시도·보건소 및 사업관련자 등에 대한 교육프로그램 운영 및 학술행사·심포지엄·세미나·간담회 등을 통한 학계·이해관계자 등과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이와 함께 결핵진료지침, 잠복결핵감염 및 최신 지견 등에 대한 표준 강의 교안 작성·배포 등을 통해 의료인에게 표준화되고 일관된 교육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다.

 

BCG백신 개발 및 상용화

 정부는 BCG 백신의 국산화를 통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백신의 안정적 공급에 힘쓸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BCG 백신 수급 불안정 해소 및 백신주권 확립을 위해 2020년 개발 및 허가를 목표로 피내용 BCG백신 국산화를 추진한다.

 이미 녹십자에 백신 생산공정을 확립한 정부는 오는 2020년 허가 완료를 위해 균주 확보 등에 힘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복결핵감염 검진 및 치료 강화

 정부는 결핵예방관리의 핵심 집단을 대상으로 잠복결핵감염 검진·치료를 실시, 국내 결핵발생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우선 HIV 감염인, 접촉자 TNF 길항제 치료자, 규폐증 환자 등 요양급여가 가능한 WHO 권고 고위험군에 대한 잠복결핵감염 검진·치료 활성화 전략을 마련한다.

 또한 결핵예방법에 명시되어 있는 의료기관·산후조리원·유치원·학교·어린이집·아동복지시설 등의 종사자에 대한 잠복결핵감염 검진·치료 지원을 확대한다.

 아울러 외국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잠복결핵감염 검진·치료 방안 마련 및 잠복결핵 감염 검진·치료 대상자군 확대 방안을 검토한다.

 이와 함께 잠복결핵감염 교육·상담료 급여화 및 치료제 리파펜틴 도입 검토, 치료의료기관 네트워크 확대, 의료인 교육 등으로 잠복결핵검진 치료 인프라 확대도 동반해 추진한다.

 

노인 결핵 검진 및 관리 실시

 정부는 이번 2차 계획을 통해 노인 계층에 대한 검진 및 관리 강화로 조기발견·전파감소 및 치료 순응도를 향상시킨다.

 우선 노인 결핵환자 복약지도(DOT) 방안, 노인 비순응 환자 관리 방안 등 노인 결핵환자 모형 개발 및 환자 치료율 제고 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결핵발생 높은 지역 대상으로 결핵 검진·관리 시범사업 실시 및 확대를 진행하는 등 건강검진에서의 노인 결핵 검진 수검률 향상 및 노인결핵 조기 발견 강화 방안을 마련한다.

 아울러 결핵 조기발견이 중요한 노인에 대해 건강검진을 매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