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결핵검진 의무대상, 학원 추가 법제화 추진김승희 의원 대표 발의…“협소 공간서 장시간 강의, 위험성 높은 사각지대”

결핵검진 의무대상 기관에 결핵감염 위험성이 높은 학원을 추가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4일 결핵검진 의무대상에 학원을 추가하는 '결핵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의 장은 종사자 및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하도록 하고 있고, 이를 통해 소속 아동 등이 결핵에 감염되는 것을 예방하고 있다.

그러나 학원의 경우 협소한 공간에서 장시간 동안 학생들이 강의를 받고 있어 결핵감염의 위험성이 학교보다 높음에도 불구하고 결핵검진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발의된 이번 개정안은 결핵검진 의무실시 기관의 장이 종사자 등의 채용 직후 결핵검진을 실시하도록 하고, 결핵검진 의무 대상 기관에 학원을 추가하면서 이에 대한 경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승희 의원은 "결핵검진 의무대상 기관에 학원을 추가하는 한편, 종사자 및 교직원 등의 채용 직후 결핵검진을 실시하도록 함으로써 채용 후 정기 결핵검진 사이의 공백을 메워 결핵감염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