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의협 김록권 부회장, 국회서 1인 시위 펼쳐“무자격자 의료행위 국민건강 심각 위협” 지적…의협 전방위 투쟁 경고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의 철회를 강력히 주장하며, 전방위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모습이다.

 의협은 11일 회관 앞에서 시작된 천막농성에 이어 14일 오전에는 김록권 의협 상근부회장이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특히 추무진 회장은 지난 13일 저녁 9시부터 무기한 단식 투쟁에 돌입하기도 했다.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친 의협 김록권 상근부회장.

 국회서 1인 시위를 펼친 김록권 부회장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은 무면허 의료행위를 조장하고, 국민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개정법안의 부당성을 호소했다.

 이날 김 부회장은 개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들을 향해 “의료법상 의사, 한의사 등 의료인의 역할이 분명하게 규정돼 있는데도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법안을 발의한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하게 항변했다.

 또 그는 한의계에 “현대의학과 한의학의 질병 진단과 치료에 대한 근본적인 접근법이 다른데 한의사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해 질병을 진단하게 해달라고 주장하는 것은 자기부정”이라며 “한의사 면허권을 스스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말이나 마찬가지고,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고 싶으면 지금이라도 의사면허를 취득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의협은 이번 의료법 개정안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한다는 치명적인 문제점과 현행 의료체계와 근간을 뒤흔드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앞으로 국민들의 공감대를 확보해 국회, 정부, 한의계를 상대로 적극 투쟁한다는 계획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7-09-14 14:57:42

    비과학이란 한방의 실체. 과학적으로 따지는 순간 폐기될 이론인 한방의 실체를 알려야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