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의협 임총, "내부 다툼 아닌 결집의 장 이어야"임수흠 대의원의장, "대의원 판단 존중하지만 본질은 힘으는 것" 강조

 오는 16일 개최될 대한의사협회 임시 대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케어’ 등 의료계 중요현안은 물론 12만 의사의 수장 추무진 회장의 거취도 결정될 전망이다.

 의사들의 생존권과 리더가 거취에 대해 논의되는 만큼 임총 현장은 보다 긴박하고 격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임수흠 의장은 14일 오전 간담회를 갖고 오는 16일 개최될 임시 대의원총회와 관련 준비과정에 대해 밝히며, “이번 임총이 내부 다툼보다는 의사회원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으고 결집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의협 대의원회 운영위원회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제증명 수수료 규제 등 의료 악법 저지에 대한 논의를 위해 임총을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특히 운영위는 지난 13일 추무진 회장의 불신임안과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대응을 위한 비대위 구성이라는 두 가지 안건을 추가로 상정했다.

 이와 관련 임 의장은 “지난 13일 오전 11시 추무진 회장에 대한 불신임안이 운영위로 도착했다”며 “현안에 집중해야하는 시기에 논의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정관에 따라 절차적 하자가 없었기에 대의원들의 판단에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임 의장은 추 회장의 불신임안 동의서 제출 대의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확실히 이뤄졌다는 점도 피력했다.

 임 의장에 따르면 현재 총 재적대의원은 자격이 박탈된 대의원을 제외하고 총 231명이다. 자격이 박탈된 대의원들의 경우 교체자가 있다면 회생이 가능하나 운영위의 요청에도 응답이 없었다는 것.

 그는 “불신임안에 대한 전수조사는 명확하게 진행했다”며 “최상림 대의원이 제출한 동의서는 87명이었지만 재적대의원 231명에 해당하는 대의원이 81명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임 의장은 의협 집행부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대응을 위한 비대위 구성을 요청한 것에 다소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현안을 임총에서 다루는 것은 공감하나 그간 집행부의 관련 회무나 비대위 구성 요청 과정에 대한 불만이다. 실제 의료계 일각에서 집행부의 회무를 대의원회에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

 임 의장은 “운영위에서도 집행부가 대의원회에 책임을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이 사실”이라며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저지는 집행부에서 지속적으로 대응해오던 사안인데 갑자기 임총에서 비대위를 구성해달라고 요청이 온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물론 중요한 사안이기에 임총에서 다뤄져야할 사안인 것은 공감하나 사전에 상의도, 언질도 없었다”며 “대의원회에서 정리를 해버리면 월권 등 문제가 될 수 있어 임총에서 전체 대의원들 판단에 맡기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생각해 부의안건으로 상정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임의장은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해 집행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에 대의원회에서 비대위 구성을 하는 것 아닌가”라며 “내부적인 다툼보다는 이번 임총을 통해 의료현안에 대한 의사회원들의 의견이 하나로 모아졌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