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세종병원, 국내 최초 3차원 내시경 이용 심장 수술 성공 3D 내시경 정교한 수술 가능---‘최소 침습 심장 수술’로 회복 앞당겨

심장전문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국내 최초로 3차원(3D) 입체 내시경을 이용한 완전 내시경적 심장 수술에 성공했다. 기존 3D 내시경은 주로 복부 수술이나 폐/식도 질환 수술에 많이 사용되어 왔던 장비로, 심장 수술에 이용한 것은 국내 처음이다.

지난 8일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 외 수술팀은 ‘승모판막역류증’ 진단을 받은 40대 여성 환자에 3D 내시경을 이용, 판막 기능을 정상으로 만들어주는 ‘승모판막성형술’을 시행했다. 수술받은 환자는 마지막 초음파 검사 결과 정상 심장기능을 보였고, 4일 만에 퇴원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다. 

세종병원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외 수술팀이 3D 내시경을 이용한 심장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일반적인 방법으로 심장 수술을 할 경우 가슴뼈를 절개해야 하지만 내시경 이용 심장 수술은 오른쪽 가슴 아래 4~5cm 정도의 피부를 절개하고 내시경이 들어갈 수 있는 1cm의 추가 구멍을 내어 화면을 보면서 하는 수술이다. 뼈를 자르지 않고 갈비뼈 사이 근육만을 절개하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 기간이 짧아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3D 내시경은 입체로 보이는 특수 안경을 쓰고 수술하며, 3차원 영상으로 10배가량 확대된 장기와 조직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깊이와 거리감 등 입체감까지 제공해 보다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3D 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이 가능한 심장질환으로는 판막질환 (승모판막질환, 삼첨판막질환), 심방중격결손,  심장 종양 (심방 점액종) 등이 있다.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은 “3D 내시경 이용 심장수술은 절개 부위가 작은 만큼 고도의 기술력과 집중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숙련된 흉부외과 전문의를 통해 수술받는 것이 좋다”며, “수술 후 당일 보행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빨라 환자 만족도가 아주 높으며, 매년 최소 침습에 대한 환자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어 앞으로 최소 침습 수술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