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
헬스조선
전남 무인도 멸종위기종 '풍란' 자생지 발견국립생태원, 자연환경 조사 때-생물다양성 연구에 가치

전남의 한 무인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풍란’의 대규모 자생지가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이희철)은 올해 4월부터 수행 중인 ‘전국 무인도서 자연환경조사’ 과정 중에 전남의 한 무인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풍란’의 대규모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꽃 핀 풍란

풍란은 지난 2013년 한려해상 국립공원 섬 지역 절벽에서 80여 개체에 이르는 대규모 자생지가 발견된 적이 있으나, 국립공원 이외의 지역에서 대규모 자생지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발견한 풍란 자생지는 약 513㎡ 규모로 높은 절벽으로 둘러싸여 쉽게 발견하기 어려운 장소에 있으며, 6개체군 60여 개체 이상이 자생하고 있다.

풍란 자생지 주변에는 돈나무, 다정큼나무 등 상록수가 풍부하며, 바람이 잘 통하고 수분을 얻기 쉬운 해안가 절벽이라 풍란의 생육 상태가 우수하다.

국립생태원은 이번에 풍란이 확인된 무인도를 특정도서로 지정할 것을 환경부에 건의하는 등 관할 지자체․유역환경청 등과 협력하여 풍란 자생지 보호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풍란은 노끈모양의 굵은 뿌리가 상록수림의 바위나 오래된 나무 표면에 붙어서 자라는 식물로 제주도, 전남, 경남 일대 해안가에 드물게 분포한다.

풍란은 아름다운 꽃과 향기로 관상가치가 뛰어나 남획의 위험이 높아 1998년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지정됐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지난해부터 국내 무인도에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뿔제비갈매기가 2년 연속 번식한 사례가 있듯이 이번에 발견된 풍란도 국내 무인도의 생태적 가치가 매우 뛰어난 곳임을 증명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자연환경 조사를 통해 국내외 생물다양성 보전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