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치아신경 자연치유력 메커니즘 규명생체내물질이 세포밖으로 운반돼 수용체와 결합…신경보호 등에 기여

日 연구팀 '깎지 않는 충치치료' 개발 기대

치수가 지닌 자가치유력의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일본 니가타대 의치학종합병원 연구팀은 치수가 치유될 때 발생하는 생체내물질을 조절함에 따라 충치를 보다 빠르게 치유할 가능성이 있는 연구성과로 주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치수의 상처가 치유될 때 염증이나 통증에 관여하는 생체내물질인 '프로스타글란딘E2'가 발생하는데, 지금까지는 밝혀지지 않던 그 수송경로와 새로운 역할이 세계 처음으로 밝혀졌다. 

치수의 자연치유력을 활용한 '깎지 않는 충치치료' 개발에 길을 열어주는 연구성과로 주목된다.

충치는 진행되면 치아의 내부조직인 치수에 영향을 미쳐 염증과 통증을 유발한다. 지금까지 치료에서는 치수를 제거하기 위해 치아를 깎았지만 물리적으로 치아를 약화시키고 더 나아가서는 치아를 잃게 될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지적돼 왔다.

연구팀은 쥐 실험에서 충치 등이 원인이 되어 치수가 염증상태가 됐을 때 발생하는 프로스타글란딘E2를 관찰했다. 

그 결과 치수조직 속에서 생성된 프로스타글란딘E2가 프로스타글란딘 트랜스포터(PGT)라는 수송단백질에 의해 세포 밖으로 운반되고 상아아세포나 신경, 혈관에 있는 수용체(EP2)와 결합함에 따라 치아의 상아질 복원과 신경보호, 혈관 생성에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 연구성과를 임상과 연결지어 사람이 지닌 회복력, 복원력, 보호력을 활용한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