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비만 영향 112개 새 유전적 특징 발견류마티스 정신분열증 기관지천식 등 5개 질환도 관여

日 연구팀 보고

대규모 게놈정보 해석을 통해 비만에 영향을 미치는 112개의 새로운 유전적 특징이 발견됐다.

일본 이화학연구소를 비롯한 연구팀은 이 유전적 특징이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정신분열증 등 5개 질환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미국 과학저널 '네이처 제네틱스' 인터넷판에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다양한 질환을 유발하는 비만의 요인은 과식이나 운동부족 뿐만 아니라 유전적 요소도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도쿄대 의과학연구소의 생체시료은행에 보존돼 있는 환자 약 16만명분량의 게놈을 해석하고, 도호쿠대와 국립암연구센터로부터 수집한 약 1만5000명의 데이터와 서양인 약 32만명의 데이터를 참고로 했다. 비만의 지표인 BMI를 이용해 평가한 결과 비만에 관여하는 193건의 유전적특징을 발견했으며, 이 가운데 112건은 새롭에 발견된 특징이었다.

연구팀은 또 선천적으로 비만이 되기 쉽거나 마르기 쉬운 특징과 질병과의 관련성을 과거 연구사례를 모아 분석했다. 마르기 쉬운 사람은 류마티스성 관절염이나 사춘기 특발성 측만증, 정신분열증을 발병할 위험이 높고 비만이 되기 쉬운 사람은 후종인대 골화증이나 기관지천식 발병위험이 높은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