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대한약사회 복지부에 성분명 처방 약사법 개정 촉구FIP-WHO도 성분명 처방 권고…건강보험 재정 안정

대한약사회가 FIP 총회에서 복지부에 성분명 처방 약사법 개정을 촉구했다.(사진 왼쪽부터 발로코 WHO 성분명처방 담당자,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 FIP 페나 회장)

대한약사회가 복지부에 성분명 처방 약사법 개정을 촉구하는 한편 FIP, WHO도 국민 접근성 강화, 건강보험 재정 안정화 등의 효과를 내세우면서 성분명 처방을 권고했다.

카르멘 페나 FIP회장과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문애리 약학회장, 룩 FIP사무총장, WHO(세계보건기구) 발로코 성분명처방 담당자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분명처방과 대체조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은 “한국은 담당 의사에게 문서로 보고해야 성분명 처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동일 성분 조제 비율이 저조하다”며 “특히 잦은 처방전 변경으로 인해 연간 8억 달러 가량의 불용 재고의약품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회장은 “성분명 처방을 시행하는 것은 건강보험 재정에서 약가 지출을 줄이고 투약시 오류를 줄인다는 측면에서 처방전을 작성하는 의사에게도 중요한 이슈”라며 “대한약사회는 복지부에 즉각적인 동일성분조제 및 성분명 처방에 대한 약사법 개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페나 회장은 "제네릭 처방은 비용을 낮추고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기 때문에 장려되어야 하고 FIP와 세계보건기구의 공동 가이드라인에서도 권장되고 있다“며 ”성분명 처방 활성화로 모든 사람이 공통된 언어로 의약품을 이용하게 되면 보편적 의료보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지난 주말에 카운실 미팅에서 1997년에 선언문을 다시한번 확인하고 바이오시밀러 등을 포함한 성분명처방과 대체조제 활성화 권고문 개정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FIP에 따르면 등 27개국에서 성분명 처방이 의무화되어 있고 다른 5개국에서는 성분명 처방을 건강보험공단 같은 제 3의 소비자가 결정한다. 또한 의사들이 브랜드 이름으로 처방하는 것이 가능한 45개국 중 12개국에서 약사들이 동일성분 조제 의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로코 WHO 성분명처방 담당자는 "성분명 처방은 환자를 위한 강력한 보호막이 될 수 있고 처방전 하나로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어디에서도 처방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