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 국민 건강 동반자 선포…FIP 서울총회 개최성분명 처방통해 의료 접근성 높일 것…약사 역할 강조

대한약사회가 약사는 국민 건강 동반자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국민 건강 지키미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다. 또한 성분명 처방을 통해 국민 의료 접근성을 높이고 건강 보험 재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시작된 세계약사연맹(FIP) 서울총회 및 세계약학학술대회에 국내외 약사 및 약학자들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사진 오른쪽쪽부터 카르멘 페나 FIP회장,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문애리 대한약학회장>

2017 FIP 서울총회 개막식이 지난 10일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개최되고 불용재고의약품 해결을 위한 성분명 처방과 혁신기술의 발달로 인해 도입될 수 있는 스마트 약국 등을 논의한다.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은 "이번 FIP 서울총회를 통해 약사는 국민건강 동반자라는 비전을 선포한다“며 ”약사 역할과 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존경을 받고 올바른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조 회장은 "성분명 처방은 약사나 의사들 어느 한쪽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의 건강 증진과 국가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두고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며 “이번 대회에서도 성분명 처방에 대한 국민의 의료접근성을 강화하고, 건강보험 재정에 기여한다는 차원에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약사사회는 잦은 처방의약품 변경으로 불용의약품 문제가 아주 큰 현안으로 마침 이번 총회를 통해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수 있게 돼 무엇보다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대회에 참석한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양승조 위원장도 약사들과 함께 정책 개발, 소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FIP 서울총회는 약사, 병원과 약국의 환자 맞춤형 서비스, 미래로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인 만큼 이번 대회에서 논의된 정책은 적극적으로 검토해나가겠다“며 ”서울총회를 계기로 약사, 약학자들과 정보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양승조 위원장은 성분명 처방을 언급하면서 “이번 총회에서 성분명처방, 대체조제 대한 세계각국 현황 및 사례가 발표되는데 현재 한국사회에서 가장 긴장감 높은 현안 중 하나"라며 "논의되는 의견들은 국회에서 신중히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류영진 처장은 "이번 대회가 전세계가 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기여하길 바라며, 의약분야 종사자들이 식견을 넓히고 세계와 교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을 비롯해 양승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약사 출신 국회의원인 김상희, 전혜숙, 김승희, 김순례 의원 등이 참석하며 약사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