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인터뷰
윤동섭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이사장“간담췌외과 전임의 역량 상향평준화 위해 역할 다할 것”
2018년 부산 국제학술대회로 새로운 도약 기대

“이미 세계적 수준인 국내 간담췌외과 분야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 전임의들의 역량을 상향평준화하는 다양한 시도들을 시작했습니다. 한창 준비 중인 2018년 부산 국제학술대회도 그 일환입니다.”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윤동섭 이사장

윤동섭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이사장이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의 일정으로 ‘제 12회 International Single Topic Symposium; ISTS 2017’이 열린 그랜드힐튼 서울 호텔에서 일간보사·의학신문과 만나 학회가 안고 있는 과제와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설명하며 밝힌 첫 마디다.

윤동섭 이사장이 강조한 것은 젊은 간담췌외과 의사들을 위한 학회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곧 세계적 수준을 유지하는 길이라는 부분이다.

윤동섭 이사장은 “이전에는 싱글토픽 심포지엄을 국제학회로 해왔으나 국내 간담췌외과의 높은 수준을 고려할 때 진정한 국제학회로 거듭날 필요성이 생겨났다”며 “이에 2018년 봄 학술대회를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고 사전 작업으로 젊은 전임의들을 타겟으로 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선 학회는 ‘ISTS 2017’ 행사 중 최근 간담췌외과 전문의 타이틀을 받은 회원 24명을 축하하기 위한 목적의 ‘신규 기념패’를 전달하는 세레모니를 처음으로 진행했으며 이어 한국의 간담췌외과 발전사를 담은 책을 공개하고 기증식을 가졌다. 

윤동섭 이사장은 “간담췌외과 전문의가 되기까지 힘든 과정을 견딘 젊은 의사들을 다 함께 축하하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발전사의 경우 학회 역사가 아니라 한국간담췌외과 자체의 발전을 모두 실은 책으로 학회 내 역사편찬위원회가 집필했고 일본에서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어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아울러 학회 차원에서 전임의들이 통일된 수순에서 질 높은 교육을 경험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정착화 시키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는 윤동섭 이사장의 설명이다.

오는 2018년 3월 부산에서 열릴 예정인 'HBP Surgery Week 2018'

윤 이사장은 “대형 기관에서 트레이닝하는 것과 간담췌외과 수술 케이스가 많지 않은 기관에서 트레이닝 하는 것 모두 각각의 장점이 있다”며 “이들을 종합해서 교육하고 전체 전임의가 한자리에 모여 논의 할 수 있는 기회를 오는 11월에 마련하려고 교육이사가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즉, 국내 간담췌외과가 본격적으로 성장을 시작한 시기는 세부분과를 나누고 난 이후 이지만 대형병원들이 많이 생겨나는 과정에서 서울·경기 지역이 간담췌수술의 70~80%를 소화하고 있기에 전임의 모두의 역량 강화는 이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달렸다는 것.   

윤 이사장은 “아이러니하게도 수도권의 대형병원들로 집중된 간담췌수술의 우수한 성적들이 국내 간담췌외과 분야가 세계적인 수준으로 성장하는데 순기능을 했다”며 “하지만 간담췌외과, 나아가 의료계 전체를 두고 보면 결코 좋은 현상이라고만은 볼 수 없어 이를 개선하기 위한 고민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실제 우리나라는 간 분야의 경우, 생체 간이식 수술 횟수뿐만이 아니라 높은 성공률과 낮은 합병증률을 유지하고 있으며 췌장은 외국에 비해 유병률이 높지 않아 전체 통계는 없지만 합병증률과 사망률 모두 세계적 수준으로 알려졌다.

그는 끝으로 “이번 ISTS 2017에서 시도한 변화들과 전임의 교육을 위한 시스템이 구축·정착되고 ‘2018 부산 국제학술대회’가 성공적으로 실시돼 간담췌외과 의사들 모두의 역량이 상향평준화가 될 수 있도록 학회가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