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간호
‘간호인력난, 간무사 역할 늘려 활용하자’한국지속가능기업연구회 조중근 회장, 간호사 근무여건 개선만으로 한계 봉착 강조

간호인력 수급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현장에서 간호사의 역할을 일부 대체하고 있는 간호조무사의 활용을 늘리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지속가능기업연구회 조중근 회장

이 같은 주장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건강복지정책연구원이 6일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공동 개최한 ‘간호인력 대란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토론회서에서 ‘보건의료정책과 간호인력 수급문제’를 주제로 발표한 조중근 한국지속가능기업연구회 회장으로부터 언급됐다.

이날 조중근 회장은 지방중소병원의 낮은 임금과 열악한 근무여건 외에도 자녀교육 등 복잡하고 다양한 사유로 인해 간호사 구인의 구조적 문제가 존재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즉, 간호사 근무여건 개선만으로 간호인력수급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운 현실이라는 것.

조중근 회장은 “간호인력 수급 문제 대응 방안으로 노동시간 단축과 모성보호 강화, 임금격차 해소와 야간근무수당 인상 및 수가보전 등 각종 처우개선이 꾸준히 제언 되지만 중소병원 임금과 근무여건은 열악하고 간호사 개인적 이직 사유가 많은 상태에서 유휴간호사 재취업 문제까지 겹치면서 한계에 봉착했다”고 말했다.

이에 조 회장이 제안한 간호조무사 활용방안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내 인력기준 재검토 △요양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인력기준 개선 △지방소재 병원급 의료기관의 특수병실 간호인력기준 개선 검토 등이다. 

조중근 회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의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근무시간별 1인당 환자수를 조정해야 하고 광역대도시의 시군구 병원급 의료기관 간호사 정원의 일부를 간무사로 대체해야 한다”며 “요양병원도 간호인력을 통합해 정원의 3분의2 범위 내에서 간무사가 가능토록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 회장은 지방소재 병원급 의료기관의 특수병실 간호사 정원의 일부를 간호조무사로 대체하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건넸다.

조 회장은 “전문대 간호조무학과를 개설해 LPN 실무간호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며 “즉, 법정 간호사 정원 대체인력을 전문대 과정으로 양성하는 것이 간호의 질 관리 측면에서 장기적으로 바람직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외에도 간호인력 수급을 위해 4년제 간호사 간호업무 적정성을 검토하고 일시 증원이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간호학과 입학정원을 단계적으로 증원해야 한다는 점도 역설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Kim Eunju 2017-09-26 19:48:38

    간호사가 부족한데.. 왠 조무사?? 의사 부족하면 간호사 더 뽑나요?? 서로 대체 가능한 인력이 아니지 않나요? 기본적인 처우 개선은 모른척 하고... 싸게싸게.... 이러니 점점 더 간호사가 부족해 지는 겁니다.
    지방병원 적은 월급에 무시는 기본이고..사람 대접 안해주고...그러니 이런 문제가 생기는 거 잖아요.   삭제

    • 간호사 2017-09-22 20:21:44

      간호사 근무여건 개선을 먼저 해주세요.
      자신의 건강 헤쳐가며 밤새 간호사느랴 힘듦니다.
      간호사 근무 개선은 하지도 않으면서 왜 조무사로 인력 틀어막으려고 합니까?

      간호사는 4년제 대학에서 공부하고 실습하여 지식과 기술을 습득한 만큼 조무사와 임금 격차는 당연하다고 봅니다.

      간호사 하고 싶으면 조무사도 간호대학 나와서 간호사 하세요.   삭제

      • 어이밥 2017-09-21 16:57:10

        어이없다. 저기서 저런 주장하는 사람들 최소 2억이상의 연봉받으면서 간호사 3교대에 혹사시키고 노예처럼 부리면서 월급 200만원 맞춰주는 사람들 아닌가? 그걸로도 부족해서 이제 간호조무사 써서 50만원 아껴보자고 그러는거냐?

        간호조무사들도 정신차려라. 간호사대접받으려 생각하지 마라. 그리고 지금 최저임금도 못받는다면서 그거 해결할 신경은 안쓰고 당신들 월급 안주려고 난리치는 사람들이랑 손을잡고 다른 직종까지 공격하냐? 정신차려라 !!   삭제

        • 이냥반아 2017-09-19 00:07:15

          간호인력 부족이 간호사가 없어서가 아니라 개판같은 간호사환경때문이잖아~~
          조무사로 양만 늘려보겠다는 개똥같은 소리할꺼면 세금 축내지말고 옷벗으슈!!!
          식수 부족하다고 장마철 넘쳐나는 흙탕물 쳐 드실라우??   삭제

          • 정널스 2017-09-11 23:43:22

            간호사 인력난 해결이 아니라 애초부터 조무사 일자리 챙기기에 결론부터 내놓고 짜고 치는 속 보이는..ㅉㅉ
            그렇게 앞 뒤 모르고 추진했다가 지금 자유 한국당이나 박근혜 처럼 되지 마시길.
            지켜봅니다. 조씨.   삭제

            • 수지 2017-09-07 20:49:56

              간호인력난 해결에관한 이야기아닙니까?
              간호사가 하는 일을 대체할수있는 것은 간호사뿐입니다
              간호사가부족하면 간호사를늘려야 하는게 맞다고생각합니다
              간무사늘려도 하는일이 다르기때문에 간호인력난이 해결되지않을거라고생각합니다
              또한 근무여건 개선을 한번 해주고 말씀해주셨으면합니다
              근무여건 개선 만으로도 이직이많이줄어들것같습니다
              병원의 현실을 너무 모르고 말씀하시는것같네요....   삭제

              • 간호사 계속 2017-09-07 18:53:59

                지금 주장하시는 의견이 누구를 위한 위한것인지 정말 국민의 건강을 위한것인지를 생각해 보시고 제언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삭제

                • 간호사 2017-09-07 18:52:30

                  안녕하세요
                  현재 외국의 경우 LPN 제도는 환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실패한 제도로 판명되어 없어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현 시점에서 우리나라가 미국을 비롯한 여러 선진국가에서 도태하고 있는 LPN 제도를 도입하여 안전을 보장받을 권리가 있는 환자의 안전을 위협하려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단지 임금이 싸다는 이유로 환자의 안전을 위협하시겠습니까? 실제 여러 논문등의 근거에 따르면 LPN 제도 시행하에 IV error. 감염율등 adverse events의 발생율은 증가하였고 이로인한 환자의 사망률 또한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삭제

                  • 널스 2017-09-07 14:00:59

                    간호현장에서 일하는 간호사 입니다.
                    현장에서는 어떤일이 일어나는지모르며 탁상공론하시는 어르신들!
                    현장에서의 환자와 밀착해서 24시간 책임지며 간호하는 간호사들과 책임감 전혀 없이 간호사의 지시에따라 움직이는 조무사 중 어떤 직군에게 부모님을 간호 받게 하고 싶습니까?
                    본인은 어떤 사람에게 간호를 받고 싶고 궁금한걸 물어 보고 싶은지 궁금합니까?
                    정작 소위 잘나가는 분들 입원했을때 모두들 조무인력에게 간호를 받을수 있을지또한 궁금네요   삭제

                    • blueber 2017-09-07 12:31:38

                      입원환자에게 전문적인 간호처치는 매우중요합니다 간호시 취업이 잘 되다보니 ㅇ서리로만 공부하고 능럭과 적성이 맞지않는 사람들 때문에 일선에선 작은 사고들이 끊이지 않는것이 현실, 맘에 안들면 도망가듯이 출근안하고 가버림 아마 간호책임자들 골머리 앓고 있을겁니다
                      조무사나 간병사등도 인력으로 인정된다면 많은문제들 해소될듯합니다 전문간호사 근무여건 해소될수 있을걸로 현장에서 본 소감입니다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