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위궤양' 환자 40대 이후 급증2016년 인구 10만 명당 1968명 진료…남성 1833명·여성 2150명

건보공단, 건보 진료비 1534억 원 달해

 '위궤양'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2011년 133만8000명에서 지난해 99만9000명으로 연평균 5.7% 감소한 반면, 40대 이후 '위궤양 환자'는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연령대별 진료환자 구성비는 50대(24만6000명, 24.6%)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20만7000명, 20.7%), 40대(18만8000명, 18.8%) 순으로 집계됐다.

 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 이하 건보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위궤양(K25)'으로 인한 건보 진료인원이 2011년 133만8000명에서 2016년 99만9000명으로 연평균 5.7% 감소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1년 61만9000명에서 2016년 46만7000명으로 연평균 5.5%, 여성은 같은 기간 72만 명에서 53만2000명으로 연평균 5.9% 줄었다.

 건보공단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서정훈 교수는 최근 6년간 위궤양 진료환자가 감소하는 이유에 대해 "위궤양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헬리코박터 감염과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 등이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경제수준 향상으로 위생상태가 호전돼 헬리코박터 균에 감염된 인구수가 점차 감소하는 것이 위궤양 환자가 줄어드는 중요한 원인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진료환자 구성비를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50대(11만8000명, 25.2%), 60대(9만8000명, 21.0%), 40대(9만7000명, 20.8%) 순이었고, 여성은 50대(12만8000명, 24.1%), 60대(10만8000명, 20.3%), 70대 이상(10만7000명, 20.2%) 순으로 나타났다.

 서 교수는 40대 이후부터 위궤양 환자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 "40대 이후 연령대에서 헬리코박터 감염률이 높고, 직장에서의 스트레스 증가와 과도한 음주나 흡연 등도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위궤양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병이 악화돼 위벽전체가 헐게 되면 천공이 발생해 복막염으로 진행되고 개복수술을 해야 한다. 위궤양의 저부에 혈관이 노출되면 위출혈이 발생해 수혈이나 내시경적 지혈술 또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70대 이상 4502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3900명, 50대 2839명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에서 4182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4063명, 50대 3130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군이 높아질수록 환자수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 교수는 고연령층의 위궤양 진료환자 증가원인으로 "고연령층일수록 심장이나 뇌혈관 질환 등으로 인해 아스피린이나 항혈소판 제제의 복용이 많아지고, 퇴행성 관절염으로 비(非)스테로이드 소염제를 복용하는 환자가 증가하기 때문에 노인 위궤양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기준 요양기관 종별현황의 경우, 의원을 방문한 환자는 74만3000명, 종합병원은 12만3000명, 병원은 11만3000명 순이었다. '위궤양' 질환의 건보 진료비는 2011년 2133억 원에서 2016년 1534억 원으로 연평균 6.4% 감소했다. 입원 진료비는 2011년 349억 원에서 2016년 357억 원으로 연평균 0.4% 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1784억 원에서 1177억 원으로 8.0% 감소했다.

 서 교수는 "위궤양을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원인은 헬리코박터 파이로리(Helicobacter pylori)의 감염인데 이 균에 감염된 경우 매년  1%에서 궤양이 발생하며 감염되지 않은 사람에 비해 6∼10배정도 발병률이 높아진다"며 "헬리코박터균이 있는 경우에는 제균치료를 하지 않으면 50∼60%에서 재발하기 때문에 재발방지를 위해 두 가지 이상의 항생제와 위산 억제제를 포함한 약제를 1∼2주간 복용하고, 약 8주 후에 검사를 통해 균이 제거되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위산분비를 촉진하는 생활요인은 정신적 스트레스와 담배이기 때문에 위궤양을 치료하고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선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하며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고 반드시 금연을 해야 한다"며, "술은 위산분비를 자극할 뿐 아니라 도수가 높은 술은 직접 위 점막을 손상시키므로 가능한 절제해야하고, 커피와 같은 카페인 함유 음료, 강한 향신료가 첨가된 음식, 아주 차거나 뜨거운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