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회 약학대학 통합 6년제 학제 개편 필요성 강조교육부 방문 학제개편 ·실무실습 교육 관련 제도 개선 등 논의

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는 최근 교육부를 방문해 학제개편 및 실무실습 교육 관련 제도 개선에 대한 건의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교육부 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현행 약학대학 학제(기초·소양교육2년+전공교육4년)의 문제점 및 통합 6년제 학제 개편의 당위성에 대해 설명했다.

최두주 정책기획실장은 “현행 약대 학제는 약학교육의 효율성 저하, 약대 입학을 위한 사교육비 부담 증가와 같은 문제점을 유발하고 있으며, 특히 화학·생물학·물리학 등 기초과학 전공 학생들이 학업 도중 약대 입학을 위해 대거 이탈하여 기초과학 학문 분야의 붕괴가 우려되고 있어 통합 6년제로의 학제 개편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약사회는 약대생 실무실습 교육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해 대학설립·운영규정 개정을 건의했다.

의학·치의학·한의학 관련 학과의 경우 대학설립·운영규정에 실습교육 및 교육기관에 대한 근거가 마련돼 있으나 약학 관련 학과의 경우 법령상 규정이 미비해 교육을 담당하는 실무실습기관에 대한 제도적 근거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약대 실무실습 교육 및 기관에 대한 제도적 근거 마련에 대해서는 다각적인 방안에 대한 연구 검토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현행 약학대학 학제(2+4)로 인해 약대 진학 희망 학생들이 두 번의 시험을 치루어야 하고 자연계열 학생들이 대거 이탈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데 공감을 나타내고, 통합 6년제 도입에 대한 장․단점 및 사회적 공론화 등의 고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