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마크로젠, 올해 상반기 매출액 479억원영업 이익 9억원으로 전년 동기 감소…인건비·경상연구개발비 증가 원인

 마크로젠이 올해 상반기에 매출액 479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크로젠은 지난 14일 공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 상반기에 매출액 479억원, 영업이익 9억원, 당기순손실 18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마크로젠의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443억원 대비 8.3% 증가한 47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9억원으로 전년동기 20억원 대비 54%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 36억원에서 당기순손실 18억원을 기록했다.

 마크로젠은 2015년 3분기 이후부터 8분기 연속 200억원대 분기 매출을 달성하며 안정적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회사 측은 지난 1분기 일루미나 노바식 6000(NovaSeq 6000) 도입에 따른 기술 전환 기대로 증가했던 대기 수요가 2분기 동안 매출로 이어지면서 다소 둔화되었던 매출 성장세가 1분기 6% 수준에서 2분기 11%로 회복됐다고 판단했다.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54% 감소한 점에 대해선 임상진단 사업 기반 확대를 위한 투자 증가와 선제적 인력 확보에 따른 인건비 증가, 아시아인 유전체 DB 구축 등을 위한 경상연구개발비 증가 등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꼽혔다.

 마크로젠 정현용 대표이사는 “지난 1분기 환율 약세, 대기수요 증가 등 일시적 환경 변화로 매출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었으나 2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연구자 시장의 특성상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매출이 집중되고, 국내 본사는 물론 해외 법인과 지사의 영업활동 또한 하반기에 한층 강화되므로 2017년 연매출 1000억원은 충분히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