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차바이오텍, 별도기준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인적분할 이후 3년 만에 성공…미국 병원 정부 보조금 QAF 5차 승인 기대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최종수·이영욱)이 반기보고서를 통해 2014년 인적분할 이후 3년 만에 흑자전환 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실적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외형성장을 통한 실적향상에 있으며 차바이오텍의 별도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33.1% 증가한 120억 원을 기록, 누적 영업이익은 11억 원을 기록했다는 차바이오텍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연결기준 2분기 매출액은 914억원을 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마이너스 47억, 마이너스 38억을 기록해 일시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이는 미국 병원의 정부보조금인 QAF(Quality Assurance Fee)매출이 아직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차바이오텍은 설명했다.

QAF는 연방정부가 저소득층 환자들을 대상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캘리포니아 병원들에 지급하는 보조금 형태의 프로그램이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2014년 인적 분할 이후 계속 적자였지만 올해 바이오인슈어런스 사업부문 등이 큰 성장세를 보이며 흑자전환에 성공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분기의 연결기준 실적은 미국 병원의 ‘5차 QAF 매출이 아직 반영되지 않아 일시적으로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지만 과거 ‘4차 QAF의 연방정부 승인이 2014년 12월에 결정됐던 것을 볼 때 ‘5차 QAF’의 미국 연방정부 승인은 올해 내에 결정될 것 같다”며 “이 때문에 올해 연결기준 실적 또한 좋은 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