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원메디컬 심혈관질환 진단 기술 도입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을 통해 원메디컬(대표 최원웅)이 지난 10일 이화여자대학교로부터 ‘심혈관 질환 조기진단과 관련된 기술’을 이전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화여자대학교 생명과학과 강상원 교수가 개발한 기술로 혈관조직의 손상이 일어나고 이로 인해 혈관내막이 두꺼워짐으로써 생기는 심혈관 질환들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에 관한 내용.

 이전을 통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가 이뤄지면 혈액을 이용한 비침습적 방법으로 심혈관 질환에 대한 사전 예측 진단이 가능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양측은 기술 사업화를 위해서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이화여대는 선급기술료와 제품 출시 후 판매 로열티를 별도로 받는 마일스톤 형식으로 기술이전료를 받게 된다.

 이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결과물로 이번 계약 체결에는 특허청의 제품단위 특허포트폴리오사업과 인터비즈바이오파트너링투자포럼의 지원이 있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