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개국가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 자진 사퇴없다의장단 회의 결과 정면으로 반박…약사회 내홍 장기화 전망

의장단, 지부장협의회 등 조찬휘 회장 자진 사퇴 압박에도 조찬휘 회장은 회장직을 사퇴할 수 없다고 밝혀 향후 약사회 내홍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찬휘 대한약사회 회장은 지난달 28일 일부 언론에 보도된 의장단 주최의 임시총회 후속 조치 회의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조찬휘 회장은 “임시총회에서 회장 불신임안이 부결됐음에도 불구하고 조건 없는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절차적 정당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자진 사퇴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특히 그는 “정관과 규정의 절차를 따르지 않아 문제가 된 사안을 역시 규정과 절차를 따르지 않고 갈등을 조장하면서 무질서하게 사안을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며 의장단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조찬휘 회장은 “임시 총회에서 회장 불신임 안이 부결된 것은 이는 즉각 사퇴해야 할 정도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총회가 판단해 준 것”이라며 “ 총회의 결정에 의한 사법적 판단도 기꺼이 받고 몇몇 회원들의 고발 및 조사도 오히려 소명의 기회로 삼아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대의원총회에서 불신임이 안된 것은 회원약사들에게 중대한 손실을 끼치는 일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대의원들이 인정해 줬다는 것.

조찬휘 회장은 “세계약사연맹 서울 총회, 성분명 처방 등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약사회의 정연하고 단결된 모습이 필요하다”며 “날이 갈수록 험난해지고 있는 약업환경과 약사직능에 대한 침탈이 증대하는 현실에서 약사로서 자긍심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는 지혜와 정책능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한 순간의 판단 실수와 규정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회원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 변명하지 않겠다”며 “대한약사회라는 조직이 질서와 합리성을 지닌 대상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차분하게 현재 진행되는 상황을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조찬휘 회장은 “회원 약사들이 지금까지 보여주신 애정과 채찍의 정신을 가슴에 새겨 마지막 봉사의 기회를 혼신의 노력으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