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미래부 신약조합 기술거래 파트너링 컨트롤타워로 지정인터비즈 파트너링 후속 R&D 하반기 지원 착수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이 2002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기술이전 파트너링 메커니즘인 '인터비즈 바이오파트너링&투자포럼(이하 인터비즈 포럼)'에서 기술이전된 유망테마에 대한 2017년 하반기 R&D지원사업이 본격 착수된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인터비즈 포럼에서 '(가)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한 수요기업의 연구개발을 위해 미래창조과학부가 17일 '바이오 분야 기술거래 파트너링 촉진 및 후속 R&D지원(하반기)사업'을 공고했다고 밝혔다.

2017년도 하반기에만 총 10억원 내외 규모로 시행되는 이번 사업은 과제당 연간 2억원씩 최대 2년간 지원된다. 지원 범위는 이전된 기술의 상용화 R&D를 통한 기술의 업그레이드와 상용화 시제품 개발 및 성능(또는 효능) 검증 등 후속 R&D다.  

신청서 제출시 계약관련 증빙과 함께 인터비즈포럼 운영기관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으로부터 기술이전확인서를 발급받아 제출해야 한다.

조합 관계자는 " 이 사업은 미래창조과학부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을 중심으로 제약기업, 바이오기업,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의 건의를 수렴해 유망기술을 도입하는 기술수요기업의 상용화 부담완화와 기술이전 활성화 및 기술의 시장경쟁력강화를 위해 신설한 사업”이라며 “기술의 융복합을 통한 시장가치 창출이 핵심인 4차 산업혁명기에 기업의 글로벌 핵심시장가치 창출을 지속적으로 유도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확대 지원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사업공모를 통해 향후 9년 동안 인터비즈포럼 창립 및 운영기관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을 인터비즈포럼 사무국으로 선정, 조합을 제약산업 및 바이오산업의 우리나라 기술거래파트너링 컨트롤타워로 지정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인간의삶 2017-07-19 12:00:20

    미래부에서 . 이전 정통부처럼 '온라인게임' 같은 4차혁명 산업을 키워놓으면, '여성가족부'가 자기들 밥그릇으로 만들기 위해 '대차게' 말아먹을것. 셧다운제의 목표가 '여성가족부'를 위한 매출 1% 징수에 있었다는걸. 알면서도 통과시킨.. 국회의원들도..똑같고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