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이준영 조선대병원 교수, 축구국가대표 닥터 발탁

이준영 조선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2018 AFC U-23 챔피언십’ 지역 예선에 출전하는 축구국가대표팀 닥터로 발탁되었다.

이 교수는 2011년 세계청소년월드컵을 시작으로, 2012년 킹스컵 국제축구대회, 2014년 AFC U-16 챔피언십에 이어 23세 이하 축구국가대표팀 주치의로 발탁되어 베트남 원정길에 오르는 태극전사들의 건강을 책임지게 되었다.

이준영 교수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치의로 또 한 번 선정되어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는 국가대표팀의 부상방지 및 전반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교수는 대한족부족관절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뛰어난 연구업적을 바탕으로 조선대병원 대외협력실장, 대한축구협회 의무분과위원, 광주축구협회 이사, 광주FC 및 광주도시공사 여자핸드볼팀 닥터로 활동하고 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