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사노피 웨어러블 원격 임상시험 개시웨어러블 기기와 클라우드로 데이터 수집

파렉셀

 사노피가 파렉셀과 함께 데이터 수집을 위해 웨어러블 기기를 이용하는 시범적 원격 임상시험을 최근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여러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하는 환자 센서 프로그램으로 파렉셀이 올 초 출시한 솔루션이기도 하다.

 해당 시스템은 폐활량계, 혈압기, 맥박산소측정기, 혈당기, 체중계 활동 모니터기 등 6종의 웨어러블 기기로 이뤄졌으며 파락셀의 클라우드 기반 임상시험 관리 및 분석 시스템인 퍼셉티브 마이트라이얼스 분석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를 캡처·전송·저장·모니터링할 수 있다.

 아울러 이 서비스의 여러 공급 파트너 업체들을 통해 총 50개 이상의 기기가 클라이언트의 필요에 따라 이용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여러 기기로부터 고품질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자동 수집하며 환자와 병원의 부담을 덜고 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파렉셀은 기대했다. 또 환자의 시험 참여도를 높이고 시험장소 탈중심화에 더욱 기여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사노피는 원격 온라인 임상시험과 관련해 기술업체인 이클리니컬헬스, 멘도 등과도 협력한 바 있으며 작년에는 멘도의 3G 무선 혈당기를 통한 원격 VERKKO 4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기도 했다.

 한편, 파렉셀은 최근 사모투자업체인 팜플로나 캐피탈 매니지먼트에 의해 50억달러에 인수가 결정된 바 있다.

 이는 파렉셀 최종 종가에 23.3%의 프리미엄을 얹은 주당 현금 88.1달러에 해당하는 값으로 근래 CRO 업계의 통폐합을 반영하는 움직임이며 이에 대해 파렉셀은 보다 유연한 회사 구조를 가능케 할 것이라고 평했다.

 여러 보도에 따르면 파렉셀 내의 행동주의 투자가들이 낮은 이윤 마진을 이유로 매각에 대해 압박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