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
헬스조선
상계백병원 등 9곳 '친환경병원 만들기' 동참환경부 18일 협약식, 충남대 등 4곳은 고도화사업 추진-국내외 홍보 주력

인제대 상계백병원, 충남대병원 등 9개 병원이 정부와 환경경영 확산 협약을 맺고 '친환경병원 만드기'에 동참한다.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제5차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확산 협약식’을 18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개최한다.

'친환경병원 만들기'에 병원들의 동참이 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윤성규 당시 환경부 장관 참여한 환경경영협약 장면.

이날 협약식에 참여하는 신규병원은 메리놀, 인제대 상계백, 익산, 천안의료원, 한국 등 5개 신규 병원이다.

이에 더해 지난 2014년 체결한 제1단계 협약 참여 병원 중에서 지속적인 환경경영 고도화(제2단계) 사업을 위해 다시 참여하는 고창, 충남대, 한림, 휴앤유 등 4개 병원을 포함하면 모두 9개 병원이다.

협약에 참여하는 병원들은 환경경영 체계를 구축하고 각 병원의 특성에 맞는 친환경 의료공간 조성, 에너지와 용수의 효율적 관리 등 환경경영 실천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확산 협약‘에는 총 36개 병원(2013~2016년)이 참여했으며,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 친환경 병원과의 교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협약에 참여한 병원들은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협의체 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참여병원들 간의 사례를 공유하고, 공동 홍보주간 운영하는 등 병원 종사자와 환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고효율 설비 교체와 녹색구매 확대, 절전・절수 활동 등으로 2013년부터 4년간 90억 원의 경제적인 성과도 거두었다.

2014년(제2차)에 체결한 제1단계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협약 기간(3년)이 종료됨에 따라, 환경부는 희망병원을 대상으로 제2단계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고도화 사업을 추진해 친환경 의료서비스를 위한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1단계 사업이 환경경영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에너지・용수 절약 등 운영비용 절감을 위한 실천과제 중심으로 추진되었다면, 2단계인 고도화 사업은 병원 내 감염관리, 실내 공기질 개선, 의료폐기물 저감과 적정 처리 등 의료서비스와 직접 연관된 환경경영 과제를 중점 지원한다.

환경부는 앞으로 직접적인 지원 보다는 그간의 보건·의료분야 친환경 경영 활동 성과 확산을 위한 국내외 홍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참여병원들의 사례를 담은 친환경병원 사례집을 발간해 참여 병원의 활동과 경험을 적극 공유하고 단기적인 실적에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병원 협의체 활동과 공동 홍보주간 운영, 친환경병원  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성과를 공유하고 참여병원에 대한 홍보도 강화한다.

아울러 국제사회에도 참여병원의 친환경 경영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이가희 환경부 환경경제통계과장은 “환경문제가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보건・의료계의 환경경영 확산은 국민 건강을 지키고자 하는 보건․의료분야의 궁극적인 목적과도 부합한다”며, “앞으로 친환경 병원에 대한 고품질 의료서비스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