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심평원, 심평포럼서 '항생제 적정사용 방안' 모색항생제 내성균 발생·확산방지 및 약제 가감지급 사업방향 제시 등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평원)은 오는 12일 오후 1시 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서초동 소재) 지하 강당에서 '항생제 적정사용 방안 모색'을 주제로 '제39회 심평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항생제 내성균의 발생 및 확산 방지, 약제 가감지급 사업 방향 제시 등을 위한 주제발표와 토론 형식으로 진행한다.

 주제발표는 심평원 박주희 약제정책연구팀 주임연구원의 '항생제 사용량 심층분석'을 비롯해 △이연화 평가2부장의 '약제급여적정성평가와 항생제 평가' △김지애 약제정책연구팀 부연구위원이 '약제 가감지급 사업 모형 개선' 등 발표가 이뤄진다.

 토론은 이규덕 위원장(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을 좌장으로, 김보연 평가위원(심사평가원), 김양중 기자(한겨레 신문), 서인석 교수(대한의사협회), 엄중식 교수(대한감염학회), 은병욱 교수(대한소아감염학회), 이형민 팀장(질병관리본부), 이재란 과장(보건복지부), 이모세 센터장(대한약사회), 오숙영 운영위원(소비자시민모임)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방안 모색을 위한 제안 및 심도 있는 토론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심평원 이소영 연구조정실장은 "우리 모두는 감기 항생제 처방률 등의 평가결과를 2006년 공개한 후, 이제 보건학적 위협에 맞서 항생제 내성과 항생제 처방률 감소 목표를 달성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심평포럼에서 정부와 의약계가 함께 노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항생제를 적정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