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대한혈액학회, ‘2017 춘계 학술대회’ 성료윤재호 교수 우수 연구자상, 박찬정·구홍회 교수 학술상

대한혈액학회(이사장 김형준. 화순전남대병원장)는 지난 26∼27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내외 85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58차 춘계 학술대회를 열었다.

대한혈액학회, 2017 춘계 학술대회 기념촬영

윤재호 교수(가톨릭의대 혈액내과)가 우수연구자상, 박찬정 교수(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구홍회 교수(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가 학술상을 수상했다. 수상자에겐 각각 1,000만원의 부상이 수여됐다.

이날 학술대회는 협진혈액학(consultative hematology), 잔존암(Minimal residual disease), 특별한 조건에서의 림프증식성질환(Lymphoproliferative disorders in special conditions)등 3개 주제의 교육프로그램으로 시작됐다.

기조강연에서는 백혈병줄기세포의 대가인 라비 바티아(Ravi Bhatia) 박사, T-세포 공학기술과 면역세포치료의 권위자인 스테판 고착(Stephen Gottschalk) 교수를 초청, 관련분야의 최신지견을 들었다.

학술프로그램에서는 종양유전체학, 조혈, 혈액질환의 클론성 변화, 병혈병의 유전적 감수성, 다발골수종, 유전공학 등 6개 주제에 관해 토의했다.

유럽혈액학회(EHA)와 공동으로 진행된 심포지엄도 준비, NK/T 세포림프종(NK/T-cell lymphoma) 주제로 최신지견을 다뤘다. 새로 마련된 우수 초록 발표(Best Abstract Presentation)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임상의를 위한 ‘법률적 이슈(Legal Issues)’라는 특별 세션도 마련됐다. 최근 이슈화된 환자안전법, 의료사고 피해구제, 의료분쟁 조정법에 관해 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토론했다. 임상현장의 의료분쟁 사례와 판례 등에 관해서도 살펴봤다.

12편의 우수 포스터 발표, 36편의 구연발표도 이어졌다. 내년 국제학회로의 전환을 위해 영어구연 발표시간을 대폭 늘려 화제를 모았다. 전시부스 참여 회사와 관련단체는 지난해 45곳에서 58곳으로 크게 늘어 눈길을 끌었다.

김형준 이사장은 “금번 학술대회는 암 유전체학과 면역치료학을 주로 다뤘다. 참석 회원들의 호응도가 높고, 타기관과의 협력네트워크도 활발해 고무적이다”며 “정기학술대회를 국제학술대회로 발전시키고, 학회 산하 연구회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