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
헬스조선
오송재단, 첨복단지 모델 첫 수출한다말레이시아 의약복합단지 구축-바이오헬스 기대감 제고·재단자립화 청신호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오송재단, 이사장 선경)이 첨복단지 모델을 처음으로 말레이시아에 수출한다.

이번 첨복단지(첨단의료산업복합단지) 모델 수출은 바이오헬스산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오송재단 자립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말련 동반성장 전략 포럼에 참여한 양국 관계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오송재단은 한-말레이시아 의료산업 육성을 위한 동반성장 전략포럼을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개최하고 오송재단을 모델로 조호르(Johor) 의약복합단지(Phamapolis)를 구축한다고 18일 밝혔다.

오송재단은 이번 사업의 구체적인 이행을 위해서 6월중에 조호르 주정부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해 확정하고, 8월부터는 업무협약을 맺어 오송재단에서 조호르 주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1,100에이크(약 445만 m2)규모의 할랄허브내 의약복합단지 완공 시까지 전문지식과 기술을 전수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오송재단은 앞서 전략포럼을 통해 말레이시아의 ‘조호르(Johor) 주정부’와의 합의를 통해, 한국의 첨복단지 모델을 지식(Knowledge)산업으로 수출하기로 하고 첨복단지의 운영 노하우전수와 말레이시아 의료산업 발전을 위한 컨설팅 등을 위한 상호 협의과정을 진행했으며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로드맵을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의 ‘조호르 주정부’는 바이오 의료산업 육성을 위해 우리나라의 첨복단지에 대한 벤치마킹을 실시하고, 오송첨복단지와 유사한 할랄(Halal)중심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협력방안을 요청해 온 바 있다.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의 ‘J-biotech’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추진 시에 오송재단에서 이와 관련된 노하우 전수 및 컨설팅을 해 주기로 협약을 맺었다.

오송재단은 17일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개최된 양국의 의료산업 동반성장을 위한 전략포럼을 통해서, 이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쌍방간 구체적인 의견 조정을 이뤄내 공개 발표하고 이행하기로 했다.

포럼에서는 K-Biohealth 공유세션을 통해  우리나라의 의료산업 클러스터 전략과 미래 전망 및 한국의 의료산업 중장기 발전전략, 오송재단의 신약개발지원센터 운영사례 등을 발표하고 상호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과 의견을 나누었다. 

오송재단은 국내 최초로 첨단의료복합단지 모델을 해외로 수출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양 기관은 이를 토대로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경 오송재단 이사장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료산업클러스터 구축 및 활용 노하우를 ‘할랄’로 대표되고 특화돼 있는 말레이시아에 수출해 의료한류 확산과 새로운 할랄 시장에 진출할수 있는 첫 단추가 꿰어진 것"이라며 “동남아시아에 의료한류의 거점을 확보하고 헬스케어 산업의 규모를 확대해 서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상호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