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특별기고
1.5cm의 기적, 최소침습 척추 수술

얼마 전 한통의 감사 편지를 받았다.보낸 이는 60대 중반의 남자 환자로, 척추관협착증으로 통증을 겪다가몇 달 전 최소침습 수술을 받았다.이 분은 편지에서 수술 권고를 받았을 당시에 걱정스러운 마음이 컸다고 했다. 허리에 통증이 생겨도 운동이나 재활을 하는 게 좋지, 몸에 칼을 대는 게 내키지 않았기 때문이다.하지만 의료진의 최초침습 척추 수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수술을 결심할 수 있었다고, 이제는 통증이 없어져 지내기가 훨씬 좋아졌다며 고맙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바른세상병원_박성준 원장

척추 수술은 워낙 받은 사람들도 많고, 또 온라인에서 관련된 정보가 넘쳐나면서 척추 수술에 대한 막연한부정적인 인식이나 불안감도 늘어나는 것 같다. 이 때문에 의료진으로서 척추 수술을 적극적으로 권고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

우리 병원의 척추센터 의료진들이 늘 마음에 새기는 치료 철학은 환자의 척추를 최대한 보존하고, 가능한 수술을 하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다.편지를 보내준 환자의 경우처럼척추관 협착증 같은 척추 질환을 초기에 진단받았다면 기본적인 약물 치료나 운동 치료, 신경차단술 등 다양한 비수술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중증 환자이거나 복합적 척추질환인 경우에는, 신경 손상을 방지하고 환자의 상태를 호전시키기 위해 반드시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위 환자에게 시술한 ‘최소침습 타깃 척추 치료’는 엄지 손톱 크기인 1.5cm 이내로절개만으로문제가 되는 척추 부위를 찾아 치료하는 방법이다. 이 수술은 기존의 수술방법인 미세현미경 디스크 제거술을 보완한 것으로, 합병증 없이 수술 당일에도 환자가 걸을 수 있을 정도로효과적이다.

최소침습은 수술 흔적이 작고, 주변조직 손상이 최소화된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전신마취가 필요 없고,수술시간이 30~40분으로 짧은 덕분에 환자의 심리적인 부담도적다.더불어 일상생활에 빠르게 복귀 할 수 있고짧은 입원기간에 따른 경제적인 효과도 볼 수 있다. 가장 빈번하게 나타나는 척추 질환인 디스크와 척추관 협착증 비롯해 전방척추전위증 등 유합술이 필요한다양한 척추 질환에도 적용 가능하다.

이 치료의 핵심은 치료가 필요한 정확한 부위를 최소한으로 절개한 뒤, 정상적인 조직을 최대한 보존하는 것이다. 수술 중에 정상적인 조직을 제거하거나 건드린다면, 작게 수술하고자 노력하는 의미가 없어진다. 따라서 최소침습은 의료진에게는 고도의집중력과 주의가 필요한 수술이며,반드시 최소침습에 숙련된 의료진이 집도해야 한다.

모든 척추 치료 병원의 바람이겠지만, 우리 병원의 모토는‘환자의 척추를 최대한 살리는 것’이다.이를 실현하기 위해, 매일 아침 정형외과, 신경외과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모여 머리를 맞대고 환자 케이스를 리뷰한다. 더 나은 수술법은 없나, 이 방법이 최선인가로 매일 아침 열띤 토론을 거친다.이처럼 치열한 고민이 밑거름이 되어, 환자들이 통증 없이 바르고 편하게 걷을 수 있는 날을 기대해본다.

의학신문  medicalnew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