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응급의학 전공의 보조금 삭감 해법 놓고 논란학회 지도부 '신중론'-대전협은 '적극대응론'…응급의학회 토론회서 갑론을박

정부가 강행한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보조수당 삭감과 관련해 응급의학회와 전공의협의회가 해결책을 모색했지만 뚜렷한 방안 없이 이견만 보여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응급의학회 관계자들은 정부기관에 이성적으로 대응해야한다고 밝힌 반면 전공의들은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

대한응급의학회는 지난 21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춘계학술대회에서 ‘응급의학 전공의 보조금 삭감 관련 대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응급의학회 허탁 기획이사는 기조발언을 통해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보조수당 예산 삭감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고 적극 해명했다.

허탁 이사는 “지난해 국회 예산 편성 당시 수련보조수당 삭감 문제가 떠오르자 수당을 유지해야만 하는 이유를 복지부에 전달했지만 타과와의 형평성을 근거로 삭감이 진행된 것 같다”고 말했다.

허 이사는 이어 “국가는 예산을 책정하면서 관련 학회 또는 협회 등과 협의하지 않기 때문에 영향력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다”며 “앞으로 정부에서 예산 편성작업을 시작 할 때 관계 단체와 협의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예의주시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응급의학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보조수당 삭감과 관련해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지만 뚜렷한 해결방법을 찾지 못했다. (사진: 대전협 기동훈 회장이 수련보조수당 삭감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반면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응급의학회의 대응에 아쉬움을 표하고 적극적인 대응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대전협 기동훈 회장은 “응급의학회가 수련보조수당 삭감문제를 감지했을 때 대전협에 알렸다면 함께 대응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삭감됐다는 사실을 알고 대전협이 뒤늦게라도 움직인 것은 삭감을 넘은 폐지를 막고 현재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전공의 수련비용 지원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기 회장은 이어 “앞으로 학회는 정부에 대응할 때 대전협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거쳐 방법을 함께 찾아야 한다”며 “특수한 과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하향평준화 되는 것이 아쉽다”고 밝혔다.

감정적 대응이 아닌 이성적으로 접근해 정부와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도 존재했다.

응급의학회 유인술 전 이사장은 “전공의들은 이번 보조금 삭감이 기분이 나쁘겠지만 감정적으로 대응하다가 자칫 정부에서 더 안좋은 조치를 역으로 취할 수도 있다”며 “이성적으로 접근하고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