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고혈압 환자, 녹내장 발생 위험 높다’세브란스, 의료 빅데이터 분석해 발생 위험 첫 확인…연 1회 이상 안과 검진 지속관리 필요

국내의료진이 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혈압 환자의 경우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된다.

세브란스병원 안과 김찬윤 교수(왼쪽)와 김성수 교수

세브란스병원 김찬윤‧김성수‧임형택‧이상엽 안과 교수 연구팀은 고혈압 진단을 받은 10만62명과 정상 혈압 비교군 10만62명을 11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고혈압 환자의 개방각 녹내장 위험성이 16% 더 높다는 사실을 최근 밝혔다.

연구에 의하면 노년층으로 접어들기 이전인 65세 미만에서도 고혈압이 있을 때 녹내장 위험성은 정상혈압인 사람에 비해 17% 높았으며 고혈압 이외에 간질환이나 고지혈증 등의 동반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22%까지 녹내장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고혈압으로 개방각 녹내장 발생률이 16~22% 가량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는 있었지만 건강검진 결과가 포함된 건보공단 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고혈압 40대 환자를 기준으로 50대는 1.82배, 60대의 경우 2.76배, 70대 이상은 3배 이상까지 높았다”며 “이는 같은 고혈압 환자라도 나이가 많을수록 개방각 녹내장 발생 확률이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축기 혈압이 높아도 개방각 녹내장 발생률이 증가했다.

실제 수축기 혈압이 120mmg 이하에서는 녹내장 발생률이 1만명당 15.5명인데 반해 140mmHg 이상은 19.2명으로 20% 이상의 차이를 보인 것.

또한 연령대별 분석에서도 동일한 결과를 보였다. 

연구팀이 정상혈압 일반인 1만 명을 1년간 추적 관찰 했을 때 40~64세에서는 15명, 65세 이상에서는 17명의 새로운 녹내장 환자가 발생했지만 고혈압이 있는 경우에는 각각 31명, 34명으로 2배에 가까운 녹내장 환자가 확인됐다.

이와 관련 김찬윤 교수는 “고혈압 환자는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혈압을 적절히 관리하고 40대 이상은 연 1회 안과 검진을 통해 녹내장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성수 교수는 “국민건강보험 검진 및 청구자료는 녹내장의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학문적, 임상적 가치가 있다”며 “앞으로 환자의 의무기록과 유전정보까지 포함한 전국단위의 정밀의료 연구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고혈압학회(Journal of Hypertension)’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학회는 ‘위험인자에 대한 강력한 연구로의 전국민 대규모 자료 활용’이라는 제목으로 편집자 논평을 같이 출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