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전남대병원, 난민 부부 영아 탈장수술최수진나 교수·홍보실 상의 수술비 전액 지원 - 환자는 건강한 상태

“수술 받기 전에는 아기가 심하게 울어 걱정했었는데 수술 후 이렇게 편히 자는 모습을 보니 너무 행복합니다. 수술을 잘 해주신 교수님과 무난히 치료받을 수 있게 도와주신 병원측에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전남대병원 간부교수들이 병실을 방문해 시리아 부부 격려

고국을 떠나 힘겨운 생활을 하고 있는 시리아 난민 후세인씨가 생후 2개월 된 자식에게 서혜부 탈장 수술과 수술비 전액 지원의 도움을 준 전남대학교병원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수술은 지난 18일 외과 최수진나 교수의 집도로 성공적으로 끝났으며, 아이는 이상 없이 건강한 상태로 병실서 치료받다 퇴원했다.

최수진나 교수는 “수술은 순조롭게 진행됐으며 환아의 경과도 좋아 매우 만족스러운 상태이다” 면서 “비록 타국의 낯선 환경이지만 부모의 보살핌으로 건강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가 아이와 함께 행복한 표정으로 퇴원할 수 있었던 것은 최수진나 교수의 적극적인 관심과 전남대병원의 지원이 있어 가능했다.

최근 평소와 다르게 심하게 보채는 아이를 데리고 광주의 한 병원을 찾아간 후세인 부부는 서혜부 탈장 진단을 받고서 막막해 했다.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데다 치료비 마련도 만만치 않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딱한 사연을 접한 최수진나 교수가 병원 홍보실과 상의해 병원서 치료비를 전액지원하면서 수술키로 결정했다.

수술은 입원 다음날 바로 시행됐으며, 수술실 밖에서 얘타게 기다리던 부부는 수술 끝내고 나온 최수진나 교수로부터 “잘 끝났으니 걱정 말라”는 얘길 듣고서 긴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전남대병원은 수술 다음 날인 19일 윤택림 병원장과 최수진나 교수를 비롯해 간부 교수들이 병실을 방문해 이들 부부를 격려했다.

한편 주로 남아에게서 발생하는 서혜부 탈장은 출생 후 고환이 내려오는 길이 막히는 것이 정상이지만 막히지 않고 열린 상태로 있어 복강 내 장기가 이 곳으로 빠져나오는 것을 말한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