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원광대병원, 인터벤션 외래 큰 호응영상장비 이용 외과적 처치 – 호남 최초로 진료체계 구축에도 일조

원광대학교병원이 호남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인터벤션 외래를 개설하여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인터벤션 시술 모습

인터벤션이란 혈관 조영장비 , CT, 초음파 혹은 MRI 등의 영상 장비를 이용, 개복이나 전신 마취 없이 목표하는 질환부위에 직접 약물치료나 외과적인 처치를 하는 첨단 의학을 말한다.

이러한 치료법은 일반적인 외과적 치료와 달리 의료기구가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구멍만을 필요하므로 환자의 고통 및 흉터를 최소화한다. 또한 전신마취가 아닌 국소마취를 함으로써 합병증 발생을 낮춘다.

회복 기간도 짧아 대부분 다음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어, 많은 환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원광대병원은 인터벤션 치료를 중심정맥관삽입, 투석혈관 관리, 말초혈관 질환, 자궁근종, 간암 등 다양한 질병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한다.

영상의학과 문성남 교수는 인터벤션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최첨단 치료법이다. 이 분야의 의사들은 영상 장비의 특성을 완전히 이해하고 안전하게 다루어야 하며 해부학적 지식과 혈관 내에서의 기구 사용 등에 있어서 완벽한 훈련을 받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원광대병원과 같은 3차 상급종합병원에서의 인터벤션 외래 개설은 지역 병의원에서 시행하지 못해 전원하거나 수도권으로 환자 유출이 불가피했던 질병들에 대하여, 치료 후 의뢰 병의원으로 빠른 회송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지역 병의원과 상급종합병원간의 진료 협력 및 상생 발전에 이바지 할 것으로 예상되며, 진료체계 구축에도 일조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