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기자수첩
정부 불통에 분통 터지는 젊은 의사들

어느 나라든 어떤 산업이든 그 미래는 젊은 세대에 달려 있다는 말은 익숙한 표현이고 이 때문에 정부나 대표기관 차원에서 젊은이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의료계도 이에 포함됨은 당연하다.

하지만 정부가 최근 젊은 의사들에게 보인 모습은 소통의 의지는 전혀 없고 정부에 대한 불신만 높이는 상황을 초래한 경우가 많다.

올해부터 정부는 1인당 월 50만원이 지급되던 응급의학과 전공의의 수련보조수당을 40만원으로 삭감했다.

문제는 삭감 자체에도 있지만 삭감 과정에서 일선 전공의들은 물론 대한전공의협의회에게 일말의 설명도 없었다는 점이다.

당연하게도 응급의학과 전공의들과 전공의협의회는 황당함을 넘어 분노했으며 복지부에 민원을 제기함과 동시에 대전협 임원진이 복지부 건물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등 삭감된 수련보조수당의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이 같은 정부의 불통 행정에 또 다른 젊은 의사인 공중보건의사들도 뒤통수를 맞았다.

해마다 발표되는 공보의제도 운영지침 개정을 복지부가 일체의 공지 없이 독단적으로 진행했다는 의혹이 나온 것.

이는 복지부 홈페이지에 지난달 업데이트 된 운영지침 내용 중 ‘연가’부분이 일주일 사이에 바뀐 것을 한 공보의가 발견하고 국민 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물론 이 경우에도 공보의들의 대표단체인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와의 협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기관의 불통은 복지부뿐만 아니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도 재현했다.

지난해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여름정기대의원총회에 참석한 국시원 관계자가 ‘의사 국가시험을 2017년부터 하루로 단축하자’는 의견을 의대협 측에 전달했고 여론수렴 없이 변경안을 추진하려 한 국시원에 대다수의 의대생들은 반발했다.

당시 의대협 회장은 “국시원은 시험 일정 요일 변경부터 1일 시험 단축안까지 의대생들과 한마디의 논의는커녕 설명도 없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처럼 젊은의사협의체 3곳은 모두 지난해부터 번갈아가며(?) 정부의 일방적 소통에 분통을 터뜨렸다.

보통 젊은 세대는 기성세대 보다 사회 속 현안들에 좀 더 예민하게 반응해 목소리를 내는 경우가 많다.

그도 그럴 것이 당장 불합리한 일에 맞닥뜨리면 체감 정도가 크기 때문인데 수련보조수당, 연가, 시험일은 그들에게 현재 무엇보다 중요한 사안들이다.

정부는 물에 물탄 듯 술에 술탄 듯 넘어가려 했던 정책 하나하나가 젊은 의사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있는 것을 진정 모를까.

은연중에 정부가 ‘젊은 의사들이니까 마음대로 해도 괜찮아’라는 안일한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