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성인 여성 절반 유방질환 진료과 잘 모른다’3명 중 1명은 유방 자가검진 해본 적 없어
대림성모병원, ‘Goodbye 유방암’ 캠페인 일환 설문조사 결과

국내 여성 2명중 1명은 유방에 문제가 생겨도 어떤 진료과를 방문해야 하는지 잘 모르고 있으며, 또한 3명중 1명은 유방 자가검진을 단 한번도 해본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유방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을 위한 캠페인이 요구되고 있다.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은 3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Goodbye 유방암 캠페인’에 앞서 국내 여성의 유방암 인식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일반인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림성모병원 유방센터 의료진이 ‘Goodbye 유방암 캠페인’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조사 자료에 따르면 참여자 10명 중 1명(12.2%)만이 정기적인 유방 자가검진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3명 중 1명(29.3%)은 자가검진을 한번도 해본 적 없다고 답했다.

또한, 유방에 문제가 있으면 어떤 진료과에서 진료를 보아야 하냐는 설문에 응답자 절반 이상(54%)이 외과가 아닌 산부인과, 흉부외과, 내과 등 다른 진료과를 꼽았다. 조사 참여자 절반 이하(46%)가 외과라 답했으며, 여전히 많은 여성이 유방검진이나 유방에 문제가 발견될 경우 외과를 방문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여성이라면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유방 엑스선 촬영 시기 역시 여전히 낮은 인식률을 기록했다. 설문 참여자의 3명 중 1명 (32%)만이 40세 이상을 꼽았으며 나머지 68%의 여성을 잘못된 연령을 꼽았다.

또한, 유방의 실질이 지방조직에 비해 많이 분포해 유방암 위험도를 높이는 치밀유방에 대한 설문에서도 30%의 응답자가 치밀유방과 유방암의 관련이 없다는 오답을 택해 유방암 예방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은 “매년 유방암 환자가 늘어나지만, 유방암에 대한 인식 실태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인 점이 안타까워 ‘Goodbye 유방암 캠페인’을 마련했다.” 라며 “대림성모병원이 유방암 특화 병원으로 자리 잡은 만큼 유방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여러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림성모병원은 유방암에 대한 잘못된 인식 개선을 위해 3월 넷째 주를 ‘유방암 예방 주간’으로 정하고 한 주 동안 병원을 찾는 고객에게 유방암 바로알기 소책자 배포, 유방암 예방 수칙 소개 등 올바른 인식 확산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