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올림푸스,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 국내 상륙3D 복강경 부터 조명·무영등·수술대까지 한자리서 조절, 환자 특성 따른 맞춤형 환경 제공

 글로벌 내시경 분야의 절대 강자 올림푸스의 차세대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가 2년간의 준비 끝에 국내 상륙했다.

 이번 론칭을 시작으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편안한 수술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수술 과정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며, 의료진과 의료기기 간의 접촉을 줄여 병원 감염의 위험을 낮춰 혁신적 패러다임으로 무장한 미래형 스마트 세이프 수술실을 구현하겠다는 각오다.

올림푸스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는 21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수술실 통합시스템 ‘엔도알파’ 출시를 기념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토 히로유키 올림푸스 아태 SP그룹장이 소개한 이번 엔도알파는 수술 과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한 수술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된 수술실 통합 시스템으로 의료기기 및 장비 사용, 영상 송출 등 일련의 작업을 네트워크 상에서 하나로 통합해 스마트 터치 패널로 제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방송 기술에 강한 소니와의 협업을 통해 비디도 매니지먼트에도 강점을 가져, 의학 발전을 위한 수술 사례 공유에도 특별한 강점을 가졌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구체적으로 엔도알파는 간단한 터치 패널 조작만으로 복잡하고 다양한 수술실 내 장비들을 정확하고 쉽게 제어할 수 있게 해준다. 수술용 의료기기부터 조명·무영등·수술대 등의 장비까지 한 자리에서 조정할 수 있으므로 의료진의 동선을 줄여 수술 과정의 효율성을 향상시키며, 의료진과 의료기기 간의 접촉을 줄여 병원 감염의 위험을 낮추는데도 도움을 준다.

 또한 터치 패널에는 의료기기의 설정 값, 조명 밝기 등의 수술환경을 집도의 및 술기 별로 저장해 놓은 후 한 번의 터치로 불러오는 프리셋 기능이 있어 의료진과 환자의 특성에 따른 맞춤형 수술 환경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수술 전 준비시간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정형화되고 순차적인 수술 진행을 돕는다.

 엔도알파와 비디오 매니지먼트 기능은 수술실에 국학되지 않고 의료진 간의 실시간 원격 컨설팅을 가능하게 한다. 벽면이나 무영등에 설치된 카메라로 영상을 촬영해 네크워크로 송출시키면 외부에 있는 의료진이 태블릿 PC로 지켜보며 필요한 조언을 줄 수 있고, 라이브 서저리도 가능해 의학 발전을 위한 수술 사례 공유가 더욱 활발해 질 수 있다.

 의료진은 집중도 높은 환경, 환자는 정서적 안정감 제공

 더불어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수술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수술실 천장 펜던트에 의료기기를 탑재해 수술실 간 이동을 최소화 시켰다. 아울러 의료진에게는 집중도 높은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내부 벽면을 강화 유리 소재로 채택하고 파란색 계열의 색으로 처리했으며, 환자에게는 정서적 안정감을 주는 효과를 모색했다.

엔도알파 개발 배경과 글로벌 시장현황을 발표하고 있는 이토 히로유키 올림푸스 아태 SP그룹장

 강화 유리는 내구성이 뛰어나므로 충격에 의한 또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표면에 생길 수 있는 흠집을 방지해 미생물이 자라나는 환경을 억제하고 잠재적인 감염 가능성을 줄여준다.

 한편 이날 오카다 나오키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가 가진 내시경 첨단 과학기술을 더욱 발전 시켜 조기진단과 최소침습에 이르는 방향으로 사업을 발달시키고 있다”며 “안전하고 효율적인 수술을 돕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우리의 3D 복강경과 썬더비트 등 혁신 제품과 수술실 각종 기기를 하나로 통합해, 더욱 확실한 외과수술 발전의 공헌하며 인류 건강의 기여하는 비전에 다가서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또한 권영민 올림푸스 한국 SP사업 본부장은 “식약처 인증 등 2년간의 준비를 거쳐 국내 도입하게 됐는데, 이미 일본 대학병원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엔도알파 도입으로 수술 케이스당 약 4분에 시간이 단축되는 효과를 확인했다”며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 설계 단계부터 병원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디자인 부분도 제품 위치뿐만 아니라 의료진의 움직임까지 3D랜더딩으로 적용해 확인했다는 점도 주목해 달라”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