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나트륨 섭취가 많을수록 비만 위험 증가 입증 나트륨 하루 8g 이상 먹으면 2g 미만 섭취자보다 비만 가능성 1.35배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연구진, 성인 2만2000여명 조사 결과

 나트륨 섭취가 많을수록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나트륨을 하루 8000㎎ 이상 섭취하는 남성의 비만 위험은 2000㎎ 미만 먹는 남성의 1.35배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고혈압 예방을 위해 하루에 나트륨을 2000㎎ 이하 섭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2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안전평가원) 영양기능연구팀 강윤정 주무관팀이 2010∼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30세 이상 성인 남녀 2만2321명의 나트륨 섭취량과 비만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을 하루 나트륨 섭취량에 따라 5그룹(2000㎎ 미만·2000∼4000㎎·4000∼6000㎎·6000∼8000㎎·8000㎎ 이상)으로 분류했다.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간주했다. 

 나트륨을 하루 8000㎎ 이상 섭취하는 사람은 전체 대상자의 9.9%(2219명)였고 1일 2000㎎ 미만 먹는 사람은 16.7%(3726명)였다.

 이번 연구에서 남성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5503㎎으로 여성(3908㎎)보다 많았다. 체중이 정상인 사람의 나트륨 섭취량은 4546㎎으로 비만한 사람(4938㎎)보다 적었다. 비만 유병률은 남성이 38.6%로, 여성(30.2%)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이 연령·성·하루 칼로리 섭취량·교육 수준·흡연 여부·음주 상태·신체적 활동·만성 질환 등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나트륨 섭취량과 비만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하루 나트륨 섭취량이 최고(8000㎎ 이상)인 그룹에 속하는 남성의 비만 가능성이 최저 섭취 그룹(2000㎎ 미만) 남성에 비해 1.35배 높았다. 여성에선 나트륨을 1일 4000∼6000㎎ 섭취한 그룹의 비만 가능성이 최저 그룹(2000㎎ 미만) 여성보다 1.23배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동물실험에선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도파민 수용체가 자극돼 뇌를 흥분시키고 과식을 유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나트륨을 지속적으로 과다 섭취하면 지방 합성에 관여하는 효소의 활성이 높아져 지방세포의 크기가 커지고 지질대사 이상이 동반된다는 연구결과도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나트륨을 많이 섭취할수록 칼로리 섭취량과 탄산음료 등을 통한 당(糖) 섭취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런 이차적인 영향으로도 비만 가능성 높아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정했다. 

 한편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2010년∼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한 성인의 나트륨 섭취와 비만과의 관련성)는 한국영양학회가 출간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에 실렸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