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아산의학상, 기초 김진수 단장-임상 한덕종 교수3세대 유전자가위 개발 등 공로-젋은의학자부문엔 최정균·안정민 교수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이 수여하는 ‘제10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기초의학부문에 김진수(52) 기초과학연구원 유전체교정연구단장, 임상의학부문에 한덕종(67) 서울아산병원 일반외과 교수가 선정됐다.

김진수 단장

젊은의학자부문에는 최정균(40) KAIST(카이스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와 안정민(40) 울산의대 심장내과 교수가 영예를 안았다,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김진수 단장과 임상의학부문 수상자 한덕종 교수에게 각각 3억 원,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최정균 교수와 안정민 교수에게 각각 5000만 원 등 총 4명에게 7억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올해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김진수 단장(서울대 화학부 겸임교수)은 유전자의 염기서열 일부를 자르거나 교정할 수 있는 3세대 유전자가위인 크리스퍼-카스9(CRISPR-Cas9)를 개발했으며, 2012년 인간세포의 유전자를 교정하는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또한 2016년에는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에 새로운 절단효소인 Cpf1을 장착해 더욱 정밀하게 원하는 부분을 교정할 수 있는 신형 유전자가위 ‘크리스퍼-Cpf1’의 정확성을 최초로 검증했다.

한덕종 교수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한덕종 교수는 신장 및 췌장이식의 불모지였던 국내에서 1992년 7월 국내 최초 뇌사자 신장 및 췌장 동시 이식 성공, 1992년 12월 국내 최초 생체기증자 췌장 이식 성공 등을 이루며 말기 신부전과 당뇨 합병증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의 장을 제시했다.

한 교수는 2016년 12월까지 신장이식에서 국내 최다건수인 4,631례를 달성했으며 췌장이식은 뇌사자 및 생체기증자를 포함해 350례를 달성했다.

췌장이식 350례는 국내 췌장이식의 67%를 차지하는 수치다.

젊은의학자부문의 최정균 교수는 DNA 빅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다양한 질병의 주요 원인인자와 기작을 규명하는 연구 공로를 인정받았으며 안정민 교수도 수술 없이 혈관을 통한 최소침습시술로 심장스텐트나 판막 등을 장착시켜 협심증과 판막질환 등 심장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지침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